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6일 일 서울 18.7℃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스물 다섯 청년 박재범의 이중성[인터뷰]
일반 K-팝 가수의 방식을 하고 싶지 않다
기사입력 2012.02.17 08:01:04 | 최종수정 2012.05.09 10:06:47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지난 해 첫 솔로 미니 앨범 ‘테이크 어 디퍼 룩’(Take a deeper look) 이후 1년 만에 정규 1집 앨범으로 돌아온 박재범에게는 자신감이 넘쳤다. 새 앨범 ‘뉴 브리드’(New Breed)에 수록된 15곡 중 13곡을 직접 만들었고, 앨범 프로듀싱도 스스로 했다. 곡 수집부터 앨범 속지까지 박재범의 손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다소 파격적인 앨범 커버도 박재범의 아이디어다. “한쪽은 평소의 모습, 다른 한쪽은 음악을 할 때의 다소 와일드한 모습이다. 내 안에 있는 두 가지 모습을 첫 정규앨범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박재범은 자신의 이야기를 서로 충돌하는 상반된 두 가지 모습, 이중성에서 시작했다. “팬들이 원하는 걸 하고 싶기도 하고 내가 원하는 걸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때로는 팬들이 원하는 걸 해주지 못할 때가 있고 내가 원하는 걸 하지 못할 때도 있다. 그것들이 내 생활과 음악 작업에 고스란히 담겼다.”

지난 1년간 박재범에게 외적인 면에서 가장 큰 변화는 타투가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 “이건 팬들이 싫어한다. 어머니도 싫어하고.(웃음)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내 감정이나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는건 분명 남다르다.” 박재범은 직접 노래, 춤, 가족, 친구, 팬, 의지 등을 표현한 타투들을 하나씩 설명해 나갔다. ‘무슨 생각으로 자꾸 문신을 몸에 새기는 거냐’는 말에 논리적으로 반박하는 듯.

본문이미지
음악적에서 이 같은 충돌은 가장 선명하게 드러난다. “첫 미니앨범 할 때 노래가 좀 어렵다는 말씀들이 많이 하셨다. 너무 외국 노래 같다는 말이었다. 하지만 그게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이었다. 하지만 그렇게 만들면 사람들이 많이 듣지 않을 거란 걸 안다. 나는 가수니깐 내 노래를 더 많은 대중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이번 앨범 타이틀 곡 ‘노우 유어 네임’(Know your Name)은 그 두 가지를 염두해 둔 곡이다.”

‘노우 유어 네임’에는 래퍼 도끼(Dok2)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국내에서 가장 미국적인 힙합 느낌의 랩을 구사할 수 있는 래퍼가 박재범에게는 도끼였던 것. 두 사람이 꾸준히 음악적으로 끈끈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는 이유기도 하다.

작곡에 대한 욕심 역시 비슷하게 전개된다. “다른 가수에게 내가 쓴 곡을 주고 싶다는 생각은 계속 해왔다. 그래서 최근에 브라이언 선배에게도 내가 쓴 곡을 하나 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내 곡을 아무에게나 줄 수는 없을 것 같고, 주고 싶지도 않다. 내게 곡을 정말 받고 싶어 하는 사람이여야 하고 그 사람이 그 곡과 잘 어울려야 한다.” 박재범이 원하는 것이 전문 작곡가나 프로듀서 돼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새로운 신인들을 만들고 키우는 방향은 분명 아니다.

본문이미지
해외 진출에 대한 생각도 충돌한다. “소녀시대 정말 대단하고 잘하는 것 같다. 미국에서 ‘레이트쇼’(Late Show)에 출연한다는 건 정말 대단하고 어마어마한 일이다. 국내 가수들의 해외 활동을 하는 걸 보면 정말 부럽다. 하지만 내가 미국에서 활동하면 저런 방식은 아니다. 일단 음악부터 K-팝으로 하고 싶지 않다. 활동 방식 역시 다르게 하고 싶다. 나는 데모 만들어서 유튜브 같은 곳에 올리고 클럽에서 공연하면서 시작하고 싶다.”

실제로 해외에서 K-팝의 인기는 ‘K-팝 스러움’이라는 음악적 요소가 적지 않게 작용한다. K-팝의 멜로디나 스타일은 영미권 팝 음악과는 분명한 차별성이 있다. 그 차별성이 해외에서 독특함으로 인정받는 것. 여기에 미디어가 유독 주목하고 있는 ‘K-팝 열풍’이라는 시류를 자연스럽게 타고 가는 것이 일반적인 해외진출 방식이다. 박재범은 분명 K-팝 가수지만 K-팝 가수들의 방식대로는 활동하지 않고 싶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박재범의 바람과 기대의 충돌, 미묘한 엇갈림들은 때로 아슬아슬 해보이기도한다. 하지만 분명 의미가 있다. 이들이 박재범 안에서 새로운 대안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사진 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이환희, “소녀시대 내홍? 그조차 부럽다”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송윤아 “‘남 인생 평가할 자격 없다’는 대사..
박범수 감독, “퇴짜의 연속이었죠”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인터뷰 다음
이환희, “소녀시대 내홍? 그조차 부럽다”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