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8일 토 서울 0.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연예기자24시]‘불쌍한 김명민은 가라’ 그를 변화시킨 힘, 그건 팬
기사입력 2012.08.04 10:39:32 | 최종수정 2012.08.04 10:57: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배우 김명민이 변신을 선언했다. 당분간 불쌍해 보이고 고생하는 캐릭터는 없을 거다. 9월 개봉 예정인 영화 ‘간첩’에서 한국 사회에 물든 22년차 남파 간첩 역할, 11월 방송 예정인 SBS TV 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에서는 잘 나가는 외주제작사 대표로 팬들을 찾는다.

최근 영화 ‘연가시’의 흥행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기자들을 만난 김명민의 말을 빌면 두 작품에서 맡은 역할은 모두 “간지 좔좔” 캐릭터다.
또 한 번 연기력으로 승부해야 하니 ‘명본좌’ 수식어를 다시 떠올리게 할 배역들이라 기대감을 가져도 될 듯 싶다.

최근 작품에서 김명민은 고생한 흔적들이 역력하다. 영화 ‘연가시’에서 위험에 처한 가족을 위해 약을 구하려 고군분투한 역할이었고, ‘페이스 메이커’에서는 매일 같이 20㎞씩 뛰어 다녔다. ‘내 사랑 내 곁에’서는 엄청난 체중 감량하기도 했다.

본문이미지

[사진=영화 ‘페이스 메이커’ 스틸]

“고생하는 캐릭터 연기의 최고봉 배우”라는 별칭을 들었지만 김명민은 역할에 진정성을 담기 위해, 또 그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을 다했다. ‘페이스 메이커’에서 남들보다 못나 보이는 인상을 주기 위해 틀니도 착용해 ‘망가지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는 건 좋은데 자신들의 로망인 배우가 안쓰럽게 보이는 걸 누가 좋아하겠는가. 팬들은 “김배우님, 이건 아닌 것 같아요”라고 했다고. 팬들이 만류했음에도 강행했다.

하지만 김명민이 달라졌다. 그는 다양한 역할을 했지만, “유독 고생하고 불쌍해 보이는 배우로 기억되고 있다”고 걱정했다. 다른 역할로 연기를 해도 자신이 (불쌍해 보이는) 한 이미지로 고정되고 있는 듯 하다는 것. 가끔씩 팬카페에 들러 “팬들이 정성스럽게 관련 기사를 정리해주거나, 의견을 말해주는 소중한 글들을 꼼꼼히 읽고 반응을 살핀다”는 그는 팬들의 의견과 대중의 인식을 참고해 “당분간 불쌍해 보이는 역할을 그만하겠다”고 강조했다.

몸이 힘들어 보이고 고생을 많이 한 것 같아 보인다고 해서 연기를 잘한다고 말하진 않는다. 김명민은 특히 TV 드라마에서 엘리트적인 모습으로도 사랑을 받아온 배우이기도 하지 않은가. 영화에서 은근히 고생을 많이 한(것처럼 그려진) 그가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다고 하니 개인적으로는 ‘간첩’보다 ‘드라마의 제왕’ 속 모습이 더 기다려진다.

특히 방송사에서 드라마 제작 과정에서 벌어지는 관행과 뒷돈대기 등의 로비에 대한 부정한 이야기를 전한다고 하니 관심은 더 크다. ‘방송사의 안 좋은 점을 TV 방송국이 여과없이 내보낼 수 있을 것 같으냐’고 짚으니 “대본에 나와 있는 것으로 보면 여러 가지 비리나 뒷이야기가 담겨있다.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 높을 것 같아 방송사에서도 기대를 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본문이미지

[사진=영화 ‘연가시’ 스틸]

또 한 번 ‘명본좌’를 만날 생각에 기쁜 건 혼자만의 생각은 아닐 거다. 물론 모든 작품이 그랬듯 너무 기대를 하면 그 기대치를 만족시키기는 힘든 것이 당연하다. 김명민이 술자리에서 “기대를 하지 말라”고 수차 말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의 팬이라면 기대할 수밖에 없는 게 당연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