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옥빈, 영화 ‘일급기밀’ 캐스팅…보도국 기자 변신
기사입력 2016.08.04 08:07:35 | 최종수정 2016.08.04 09:56: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김옥빈이 충무로에 돌아온다.

김옥빈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4일 “김옥빈이 영화 ‘일급기밀’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영화 ‘일급기밀’은 1급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 사건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태원 살인사건’을 연출한 홍기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것으로 알려지며 제작 초읽기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극중 김옥빈은 중령 출신의 군인 대익(김상경 분)과 함께 사건을 추적해가는 방송국 보도국 기자 정숙 역을 맡았다. 정숙은 올해의 기자상을 수상할 정도로 취재하는 데 있어 거침이 없는 인물로, 당차고 역동적인 모습을 통해 극을 긴장감 넘치게 만들 예정.

출연하는 영화마다 자신만이 가진 색깔로 맡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냈던 김옥빈이 열정 넘치는 보도국 기자 ‘정숙’을 어떻게 그려낼지에 대한 기대감 또한 증폭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김옥빈과 김상경의 만남은 물론, 화려한 연출진의 폭발적인 시너지를 기대케 하고 있는 영화 ‘일급기밀’은 2017년 개봉을 목표로 오는 9월 크랭크인에 들어 갈 예정이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