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4일 목 서울 19.5℃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써니·활·도가니…반신반의 영화들, 올해의 ‘승부사’[2011영화 결산①]
기사입력 2011.12.18 09:31:02 | 최종수정 2011.12.18 09:39:11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2011년 한국 영화계는 한 마디로 ‘의외였다’고 표현해도 될 것 같다. 주목받지 못했던 영화가 뜻밖에 큰 성공을 거뒀고, 주목받은 영화가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낳기도 했다. 반신반의한 영화 ‘써니’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롱런했다. ‘도가니’가 사회적인 파장을 일으키며 의외의 성공을 거둔 것도 2011년 영화계에서 꼽을 만하다.

연초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감독 김석윤)이 흥행이라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물론 김명민이라는 연기 잘하는 배우가 코믹한 캐릭터로 변신을 했으나 쉽게 흥행을 점치는 이는 없었다. 평론가들로부터 스토리 전개를 지적받았음에도 479만여명이 관람하며 ‘대박’을 쳤다.

영화 ‘과속스캔들’의 강형철 감독이 3년 만에 내놓은 ‘써니’는 ‘과연 그가 소포모어 징크스(성공적 데뷔를 거친 감독들의 2년차 증후군)를 깰 것인가’에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징크스 따윈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흥행을 이어갔다. 737만명(감독판 제외)을 동원하며 강 감독은 연타석 홈런을 치는데 성공했다. ‘써니’는 ‘최종병기 활’이 나오기 전까지 올해 최고 흥행 영화였다. 강 감독은 여성들의 성장과 우정을 담은 이 영화를 통해 830만명을 동원한 전작 ‘과속스캔들’이 운이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올 한해 한국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을 기록한 김한민 감독의 ‘최종병기 활’은 ‘뚜껑’을 열기까지 뒤쳐지는 영화였다. 여름 시즌을 노리고 블록버스터로 만들어진 ‘고지전’(감독 장훈)과 ‘퀵’(〃조범구), ‘7광구’(〃김지훈)에 비해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최종병기 활’은 최종적으로 745만명이 관람, 다른 영화들을 앞서는 결과를 냈다. 연말 시상식에서는 감독상과 남우주연상(박해일), 신인여우상(문채원) 등을 독식했다. 반면, 흥행을 예상하던 3D영화 ‘7광구’는 220만명을 모으는데 그쳤다. ‘퀵’은 300만명, ‘고지전’도 300만명을 넘기지 못했다.

‘도가니’(감독 황동혁)는 차원이 달랐다. 467만명이라는 관람객 수보다 이 영화가 미치는 여파는 뜻밖이었다. 사회·정치·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확산됐다. 영화는 실제 청각 장애인 학교에서 벌어진 학생 성폭행 사건을 영화화 해 가해 학교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사건에 대한 재조사는 물론, 관련 법(도가니 법)이 발효됐다. 해당학교는 문을 닫았다. 당시 그 학교에 파견됐다가 사건 수습을 제대로 하지 못한 한 특수학교 법인 교장에게는 권고사직 결정이 내려지기도 했다. ‘완득이’도 원작 소설로 만들어진 영화 붐을 타고 528만명이나 봤다.

영화 제작사 명필름에서 만든 ‘마당을 나온 암탉’은 220만명이 봐 한국 애니메이션 최고 흥행 성적을 가진 2007년 디지털 복원판 ‘로보트 태권V’(72만명)를 뛰어 넘으며 애니메이션 역사를 새로 쓰게 했다. 100만부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독창적인 캐릭터, 차별화된 그림체, 전 세대가 함께 만족하는 뛰어난 완성도를 선보여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가져왔다.

독립영화계에서는 ‘무산일기’(1만1000여명)와 ‘혜화, 동’(1만1000여명), ‘파수꾼’(2만1000여명)이 파란을 일으켰다.
관객 수가 1만명을 넘었다는 의미는 독립영화인들에게는 관객 100만명과 같은 수치. 특히 박정범 감독의 장편 데뷔작 ‘무산일기’는 모로코 마라케쉬국제영화제 대상, 네덜란드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타이거상 및 국제비평가협회상 등 16개나 수상 트로피를 챙기는 뜻밖의 행운을 누렸다.

한편 올해 외국 영화들은 시리즈 영화들이 흥행을 주도했다. ‘트랜스포머’(779만명), ‘쿵푸팬더2’(506만명),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2부’(440만명),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313만명),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276만명),‘브레이킹 던-1부’(135만명·현재 상영중)이 사랑을 받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손지창 "자녀 유학? 뛰어놀게 하려고 갑니다"
이민영, "하루 웃음 위해 8개월 고생"
`운널사` 장나라, "장혁과 케미점수 100점"
어쿠스틱 블랑의 `유기농` 작법은 분명 통한다
"모두가 널 사랑했다…채영아 힘 내"
임도윤 "톱스타 꿈꾸지 않는다"
이상윤 "`엄친아` 이미지, 탈 쓴 것 같아요"
장새별 “골프여신? 알고보면 ‘여자 전현무’”
인터뷰 다음
손지창 "자녀 유학? 뛰어놀게 하려고 갑니다"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