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0일 목 서울 2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종합] ‘나혼자산다’ 승리, 29살 CEO의 ‘멋짐 폭발’→ 이시영과 ‘배꼽실종’ 모유토크
기사입력 2018.03.10 00:58:08 | 최종수정 2018.03.10 00:58: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나 혼자 산다’ 빅뱅 승리의 일상과 반전 인맥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팬미팅을 준비하는 전현무와 빅뱅 승리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승리는 무지개 5주년 특집의 첫 번째 주인공으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그는 무지개 회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회장님 포스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빅뱅 멤버들이 다 군 입대를 해서 혼자 뛰고 있다. 다들 GD만 찾다가 없으니까 나를 많이 찾는다"며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전현무가 승리의 별명 '위대한 승츠비‘에 언급하자 승리는 "나는 사치를 안 부린다. 사치를 사람에게 부린다. 추억을 사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의 일상은 별명답게 아침에 일어나 가운을 갈아입고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것으로 입증됐다.

그는 식사를 하면서 일본, 중국, 미국 직원들에게 각각 전화해서 회사의 업무와 상황들을 체크했다. 승리의 유창한 외국어 실력에 전현무마저 깜짝 놀랄 정도. 그는 뛰어난 외국어 실력에 대해서 묻는 인터뷰에서 "형들이 실력이 다 뛰어나서 내가 특출나게 잘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중에 외국어를 잘하면 해외에서는 나를 찾지 않을까. 나를 찾을 만한 명분을 만들고 싶었다“라며 ”일본이나 중국 예능에 나가도 제가 많이 얘기한다. 금방 배웠다. 어학이 적성에 잘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식사를 마친 승리는 갑자기 십자수를 꺼내들었다. 그는 "이웃사촌 누나가 얼마 전 출산을 했다. 그래서 고민하다가 어렸을 적에 십자수를 많이 했던 게 기억이 나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옆집 누나는 바로 배우 이시영으로 밝혔다. 승리는 이시영과의 인연에 대해 "같은 피부숍에 다녀서 알게 됐는데 이웃사촌까지 됐다“고 덧붙였다.

이시영은 승리가 직접 만든 십자수가 놓아진 신발과 깜찍한 옷 선물에 감동했고 "아기에게 입혀서 사진 찍어서 보내드리겠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승리가 "얼마 전 멤버 태양이 결혼했다. 혹시 결혼에 대해 조언해줄 수 있냐"고 인터뷰 모드로 물었다. 이에 이시영은 "태양이 장난기가 있지 않냐. 내 남편도 그렇다. 나중에 아기를 낳으면 남편이 안 봤으면 좋겠다. 얼마 전에 화장실에 가려고 남편에게 아기를 잠깐 맡겼는데 자기 젖을 먹이더라. 아기가 너무 울어서 그랬다는데, 그 뒤로 아기를 안 맡긴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시영은 승리의 선물에 대한 보답으로 "모유비누를 선물해도 되겠냐“면서 모유비누에 대한 효능에 대해 진지하게 말했다. 하지만 승리는 "제가 모유비누 몇 개 필요하다고 문자를 드리는 것도 좀 이상하지 않냐"고 당황했다.

이후 이시영의 모유비누 때문에 스튜디오는 웃음폭탄이 터졌다. 이시영의 엉뚱한 반전 매력에 무지개 회원들은 배꼽이 실종될 정도. 이어 이시영은 승리를 위해 직접 만든 꽃꽂이 선물을 선사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승리가 회장님 포스로 회사에 출근한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전현무는 팬미팅에서 선보일 댄스 연습 삼매경에 빠졌다. 댄스스포츠 선수인 박지우가 일일 댄스 선생님으로 나선 가운데, 여성 파트너의 얼굴을 터치하는 동작을 가르쳤다. 하지만 전현무는 파르르 손을 떠는가 하면 동공지진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이걸 어떻게 하냐”며 연인 한혜진을 의식해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박지우는 전현무가 춤 동작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교정봉을 들고 스파르타식으로 자세를 교정해줬다.

이후 전현무의 대망의 팬미팅 당일 모습이 공개됐다. 전현무는 그랜드 피아노 앞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며 소울 충만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영화 ‘라라랜드’의 OST를 피아노 반주와 노래로 라이브 무대로 준비했다.
전현무는 피아노 리허설을 마치고 “콘서트 같다”라며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는 팬미팅 시간이 가까워올수록 고요한 현장 분위기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바라보는 무지개 회원들도 안타깝기는 마찬가지. 게다가 첫 등장한 사람은 팬이 아닌 스텝이고, 뒤이어 도착한 남성 팬 역시 전현무의 지인으로 밝혀졌다. 전현무가 피아노 앞에 앉은 가운데, 무대의 커튼콜 사이로 휑한 모습이 그려졌고 다음 주 참석인원이 예고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