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 아시안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3일 화 서울 24.8℃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석호필, 커밍아웃에 女 팬들 멘붕 “영원히 안녕”
기사입력 2013.08.22 13:33:25 | 최종수정 2013.08.22 13:34:09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잘 생긴 남자는 게이 아니면 유부남이라더니… 놀랍지만 응원한다”

국내에선 ‘석호필’이란 별칭으로 유명한 미국 배우 웬트워스 밀러(41)의 커밍아웃 소식에 팬들이 ‘멘붕’에 빠졌다. 네티즌들은 포털사이트에 연일 석호필과 연인 루크 맥팔레인을 검색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팬들의 반응은 응원이 주를 이뤘다. “석호필 커밍아웃, 내가 가질 수 없으니 차라리 잘됐어” “석호필 커밍아웃, 홍석천이 생각난다. 우리랑 생각이 다를 뿐. 틀린 것은 아니다” “석호필 커밍아웃, 힘내세요” “ 석호필 커밍아웃, 석호필 당당하네. 오히려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볼 수 있다.

일각에선 “석호필 커밍아웃, 저번에 오리발이더니…” “석호필 커밍아웃, 부모님은 얼마나 상심이 클까” “석호필 커밍아웃, 꼭 남자랑 살아야 해?” “석호필 커밍아웃, 그렇다고 러시아의 초대를 거절한 것은 옹졸해 보여”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1일 미국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웬트워스 밀러는 러시아 세인트 피터즈버그에서 열리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영화제에 초대받았지만, 정중히 거절했다.

웬트워스 밀러는 영화제 총감독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영화에 초대해 준 것은 고맙다.
예전에 러시아에서 즐겁게 지냈던 한 사람으로서 초대에 응하는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알지만 동성애자로서 초대를 거절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러시아 정부가 게이 남성들과 여성들을 대하는 지금의 태도에 깊이 유감스럽다”며 “지금 상황은 어떤 식으로도 받아들일 수 없다. 나 같은 사람이 자유롭게 살고, 사랑할 수 있는 기본권을 무시하는 나라의 행사에는 기쁜 마음으로 참석할 수 없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송지언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문소리 “홍상수, 믿음 안 가느냐고?”
노래하는 윤도현…그 서정의 깊은 울림
신세경 “감독님, 내 웃음소리 듣더니…”
박주희,"천우희와 비교요? 행복하죠"
“라이벌? 예술이 경쟁은 아니잖아요”
최승현 "`타짜2`, 처음에는 거절했죠"
“가슴으로 노래를?” 퓨어킴 향한 찬사
스텔라 “뜨려고 벗어? 우리도 여린 여자에요”
인터뷰 다음
문소리 “홍상수, 믿음 안 가느냐고?”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