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2일 수 서울 17.6℃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은경표 前 PD, 서울 여의도 한복판서 피습
기사입력 2012.07.01 08:38:06 | 최종수정 2012.07.01 09:34:01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스타 PD’ 출신 은경표(55)씨가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달 29일 저녁 8시쯤 서울 여의도동의 한 커피숍 앞에서 흉기로 은씨의 허벅지와 턱을 찌른 혐의로 53살 박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금전적인 문제 때문에 일어난 사고로 보고 있으며, 박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건 직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은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알고지내던 박모씨가 돈 문제로 은경표씨를 찾아갔으나 진짜로 찌를 생각은 없었고 겁만 주려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 1984년 MBC 프로듀서로 입사한 은씨는 ‘남자 셋 여자 셋’ ‘목표달성 토요일-동고동락’ 등을 연출해 이름을 날렸으며 이후 외주 제작사로 자리를 옮겨 방송활동을 이어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정우성 “치정멜로, 40대에 연기해서 다행”
방준석 “영화의 완성, 모든 사람의 노력 덕”
변요한 “친구한테 배신…경험 녹였죠”
권율 “또 ‘명량’, 지겹지 않으냐고요?”
인터뷰 다음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