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5일 토 서울 21.9℃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최민식, 美인터뷰서 “할리우드 진출 관심 없다”
기사입력 2012.07.07 13:21:02 | 최종수정 2012.07.07 16:26:33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배우 최민식이 할리우드 영화에는 진출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11회 뉴욕아시아영화제에 참석차 미국에 체류했던 최민식은 미국의 영화정보 사이트 커밍순닷넷(www.comingsoon.net)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한국의 로버트 드니로”라고 호의적으로 최민식을 평가한 커밍순닷넷은 김지운·박찬욱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을 언급하며, 최민식에게 ‘미국영화 출연에 관심이 있는지’와 ‘관계자와 접촉을 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하지만 최민식은 “언어 장벽 때문에 미국 영화에는 관심이 없다”고 잘랐다.

그는 “감독들과 배우들은 하는 일이 다르다”며 “감독들은 지휘자와 같아서 다른 스태프의 도움을 받아 촬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배우들은 온전히 자신의 언어로 연기를 해 나가야 한다. 미국에서 내 말을 이용해 연기를 해야 할 텐데 그렇게 하는 건 정말 어렵다”고 말했다.

최민식은 또 현재 촬영 중인 ‘신세계’에 대해서는 “경찰관으로 출연하는데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다. 현대적인 스릴러”라고 소개했고, 9월께 작업에 참여할 예정인 ‘명량-회오리 바다’에 대해서 “정말 힘들겠지만 엄청난 작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명량-회오리 바다’는 1597년 9월 정유재란 당시 배 13척으로 왜선 133척을 격퇴시키며 조선수군에게 승전보를 전한 명량대첩을 극화한다.
‘최종병기 활’의 김한민 감독의 신작이다. ‘신세계’는 경찰과 조직폭력배를 소재로, 세 남자의 의리와 배신, 음모가 교차하는 느와르 액션을 전할 영화다. ‘부당거래’의 각본을 쓴 박훈정 감독이 ‘혈투’에 이어 연출하는 작품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송윤아 “‘남 인생 평가할 자격 없다’는 대사..
박범수 감독, “퇴짜의 연속이었죠”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정우성 “치정멜로, 40대에 연기해서 다행”
인터뷰 다음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