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31일 목 서울 26.3℃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스포츠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CLE 홈피, "추신수 잔류…팀, 미래를 생각했다"
기사입력 2012.08.01 14:52:06 | 최종수정 2012.08.01 16:05:52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클리블랜드 홈페이지가 추신수의 잔류를 반겼다. 사진=김현민 기자

[매경닷컴 MK스포츠 전성민 기자] 클리블랜드 공식 홈페이지가 팀의 주축 선수인 추신수의 잔류를 반겼다.

추신수는 트레이드 데드라인인 7월31일(한국시각)을 앞두고 루머에 시달렸다. 피츠버그 파이러츠, 텍사스 레인저스, LA 다저스, 신시내티 레즈가 추신수를 원한다는 현지 보도가 줄지어 이어졌다. 하지만 추신수의 트레이드는 없었다.

클리블랜드 홈페이지는 1일 `추신수가 클리블랜드에 남았다. 팀은 미래를 생각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홈페이지는 "팀 타선의 중심 역할을 한 추신수가 팀에 남게 됐다. 추신수는 올 시즌 팀에서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올 시즌 9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 12홈런, 11도루, 39타점을 기록 중이다. 추신수는 20-20클럽을 달성했던 2009, 2010년에 버금가는 활약을 보이고 있다.

클리블랜드는 현재 50승53패로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3위에 올라있다. 지구 1위 시카고 화이트삭스와는 6경기 차다. 아직까지 플레이오프 진출의 가능성이 남아있다.

추신수는 역시 플레이오프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추신수는 홈페이지를 통해 "팀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즈로부터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팀원 모두 많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 미네소타 트윈스에게 3연패했지만 플레이오프 진출 기회는 남아있다. 연패도 한 시즌의 일부다"고 말했다.

[mksport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낭만으로 사는 18년차 가수 박혜경의 ‘고백’
"달라졌다고? 우리만의 色은 변함없죠"
‘빨간’ 현아의 겉이 아닌 농익은 속을 봤을 때
강소라 "`써니` 땐 학생…이제 여자가 됐대요"
손지창 "자녀 유학? 뛰어놀게 하려고 갑니다"
이민영, "하루 웃음 위해 8개월 고생"
`운널사` 장나라, "장혁과 케미점수 100점"
어쿠스틱 블랑의 `유기농` 작법은 분명 통한다
인터뷰 다음
낭만으로 사는 18년차 가수 박혜경의 ‘고백’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