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2일 수 서울 18.4℃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mbn가이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오늘의 MBN] 바지락 칼국수의 탄생 비화
기사입력 2013.03.06 00:00:05 | 최종수정 2013.03.06 07:21:00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 맛있는 수다 (밤 11시)

본문이미지
비가 오거나 우울할 때 생각나는 음식이 칼국수다. 기분이 가라앉을 때 유난히 칼국수가 먹고 싶은 이유는 무엇일까.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의 영향 때문이다.

탄수화물은 뇌에서 세로토닌이 많이 나오도록 자극해 신경을 안정시킨다. 게다가 면발을 후루룩 입에 집어넣을 때 그 촉감과 냄새는 뇌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만든다.

방송은 칼국수의 효능을 집중 소개한다. 또 남녀노소 불문하고 큰 사랑을 받는 바지락 칼국수의 탄생 비화도 들려준다. 염전에서 우연한 계기로 만들어진 뒤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지락 칼국수에 얽힌 유래는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각 지역 칼국수를 소개하는데,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다채로운 조리법은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선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정우성 “치정멜로, 40대에 연기해서 다행”
방준석 “영화의 완성, 모든 사람의 노력 덕”
변요한 “친구한테 배신…경험 녹였죠”
권율 “또 ‘명량’, 지겹지 않으냐고요?”
인터뷰 다음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