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4일 일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고개 숙인 조양호 조현아 父女 “죄송, 너그러운 용서를 바란다”
기사입력 2014.12.13 13:4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윤바예 인턴기자]

‘땅콩회항’ 사태를 일으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과 그의 아버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나란히 고개를 숙였다.

12일 오후 대한항공 본사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큰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조양호 회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부사장은 물론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의 여식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국토부 조사를 받으러 온 조현아는 직접 사과했다.

그는 건물로 들어가기에 앞서 “죄송하다”며 “조사 과정에서 성실히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무장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일선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사를 마친 조현아는 “사무장에게 욕설하며 폭행을 하고, 거짓 진술을 강요한 사실이 있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기자들이 재차 “그렇다면 인정을 하지 않느냐는 말이냐”고 묻자 그는 “처음 듣는 일이라 뭐라고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일(현지 시각) 0시 50분쯤 조현아 부사장은 미국 뉴욕 JK 국제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하는 KE086편 항공기에서 견과류(마카다미아 너트) 서비스 방식을 문제 삼아 항공기를 되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조양호 조현아, 결국 둘다 사과하네” “조양호 조현아, 좀더 빨리 사과했더라면” “조양호 조현아, 일이 겉잡을 수 없이 커졌네” “조양호 조현아, 앞으로 어떻게 되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