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2일 금 서울 1.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뉴스룸’ 김남주 “앵커 연기 이후 펙트 전달 신경쓰여”
기사입력 2018.05.09 21:16:09 | 최종수정 2018.05.09 21:19: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손석희 앵커가 '미스티'의 앵커 고혜란을 연기한 배우 김남주와 인터뷰를 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인기앵커 고혜란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남주가 출연했다. 드라마 ‘미스티’의 세계관 속 앵커 고혜란과 실제 JTBC 손석희 앵커와의 만남이 성사된 것.

이날 손석희는 “문화초대석을 한동안 진행하지 못했다. 며칠 뉴스가 굉장히 많아서 모시지 못했다.
결국 모셨다. 우리 곁에 이런 배우가 있구나 생각하게 만드는 배우”라며 김남주를 소개했다. 이어 손석희는 “드디어, 마침내 만나게 됐다. 북미정상회담 소식이 있어서, 중간에 김남주씨와 함께 진행해야 할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남주는 뉴스룸 출연이 두 번째라고. 이후 손석희는 “미스티 하기 전과 후의 뉴스를 보는 시각이 바뀐 게 있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남주는 “앵커 연기를 하는 배우였음에도 불구하고 주인의식 같은 거, 펙트를 정확하게 전달해야 할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손석희는 “펙트가 아니면 신경 쓰이시겠다”라고 동감을 표했다.

이후 손석희는 김남주의 거듭된 대답에 “연기할 때 톤이 나오신다. 아직 못 벗어나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김남주가 “고혜란 앵커 톤으로 인터뷰를 하겠다”라고 다짐을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본문이미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