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장동윤, 성장드라마 ‘댄뽀걸즈‘에 출연한 이유
기사입력 2018.11.15 10:37: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땐뽀걸즈’를 만난 유일한 ‘땐뽀보이’ 장동윤은 어떤 성장이야기를 그릴까.

12월 3일 첫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 제작 MI)에서 장동윤은 땐뽀 성애자 권승찬 역을 연기한다. 원작 다큐멘터리에는 없는 캐릭터로, 드라마의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탄생한 인물이다. 장동윤은 “땐뽀걸즈 6인방 못지않게, 그 누구보다 댄스 스포츠를 사랑하는 열혈 고등학생이고, 본인의 내적 갈등과 외로움을 댄스스포츠를 통해 승화시키며 성장해나가는 캐릭터”라고 승찬을 소개했다.

반듯한 이미지와 훈훈한 외모 그리고 열심히 쌓아온 연기력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장동윤. “‘땐뽀걸즈’와 함께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승찬이 그 누구보다 순수한 마음으로 댄스스포츠를 사랑하고,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도 꿋꿋하게 자신의 꿈을 펼쳐나가는 모습이 무척 매력적이었다.
또한 좋아하는 것이 생기면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하는 모습이 실제 나와 많이 닮았다”고.

그렇다면 그간 다양한 학교물에 출연했던 장동윤이 또한번 ‘땐뽀걸즈’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땐뽀걸즈’는 각자의 삶에 최선을 다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성장드라마다. 대본을 보면서 아이들이 정말 뿌듯하고 대견했다. 시청자분들께서 아마도 그런 과정을 함께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춤 연습을 진짜 열심히 하고 있다. 장동윤은 “순수한 마음으로 댄스스포츠를 사랑하는 열혈 고등학생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라며 “사실 춤에는 소질이 없는 편”이라는 솔직하게 고백했다.

장동윤은“그래서 더 노력해야 한다.
촬영이 없을 땐 언제나 연습을 한다”는 열의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동윤은 “원작을 재미있게 봤는데 원작을 보며 제가 느꼈던 감동과 유쾌함, 그리고 그들의 순수한 열정을 승찬을 통해서도 표현하고 싶다”며 “댄스 스포츠를 통해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나가며 성장하는 승찬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분들도 크고 작은 행복들을 돌이켜보는 기회가 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고의 이혼’ 후속으로 12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