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최원영 손 다시 잡나
기사입력 2019.04.08 09:22: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과 최원영이 다시 손을 잡을까.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압도적인 1위로 수목극 왕좌를 차지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 제작진이 8일 김병철과 최원영의 독대 현장을 공개했다.

극중 태강그룹의 1순위 후계자 이재준(최원영 분)은 승계 과정에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이복동생 이재환(박은석 분)을 교도소 안에 붙잡아 두기 위해서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김병철 분)과 거래를 해오던 중 이재환과 악연으로 엮인 나이제(남궁민 분)가 후임 의료과장이 되면서 나이제에게 대신 그 임무를 맡겼다.

앙심을 품은 선민식이 이재환의 친모 모이라(진희경 분)측과 결탁하려 했던 정황마저 들통나면서 선민식과 이재준의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고 오히려 대척점에 서는 듯했던 상황.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일식집에 단 둘이 마주 앉은 선민식과 이재준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먼저 잔을 들고 건배를 제의하는 선민식에 이재준도 술잔을 들고 맞부딪치는 장면에서는 끊어졌던 두 사람의 검은 커넥션이 다시 가동됐음을 짐작케 한다.
특히 마지막 사진에서 선민식이 이재준을 향해 내민 서류에는 과연 어떤 내용이 적혀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때 퇴물 취급받았던 것에 대한 분노를 억누르고 태세 전환하는 선민식의 처세술과 상대의 욕망과 불안을 철저히 이용하는 최원영의 섬뜩한 카리스마가 공간을 가득 채워내고 있어 이들의 불꽃튀는 연기 대결이 또 어떤 역대급 명장면을 탄생시킬지 기대감을 폭발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사이코패스 김석우(이주승 분)를 윌슨병으로 둔갑시켜 빼내려는 나이제의 마법 같은 의술과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날카로운 감정안을 발동한 정신과 전문의 한소금(권나라 분)의 창과 방패의 대결이 펼쳐져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마침내 김석우의 구속집행정지가 거의 확실시되려던 찰나, 피해자의 절규를 외면하지 못한 한소금은 정의식 검사(장현성 분)에게 재검사를 요청했고, 재검 결정에 크게 분노한 김석우는 한소금의 목을 볼펜으로 찔러 치명상을 입혔다.


결국 모든 것이 선민식의 술수로 인한 것임을 알게된 나이제는 선민식을 찾아가 “이제부터 어떻게 이기는지 보여줄게”라며 선전포고를 했고, 이 과정에서 이재준은 나이제를 “생각보다 위험한 놈”이라고 의심하면서 불신의 씨앗을 품게 됐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의 만남 장면이 공개되어 이번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킨다.

선민식의 제보로 나이제를 주목하게 된 정의식 검사는 지난 3년 간의 구속집행정지, 형집행정지 사건을 전수 조사시키는가 하면, 앞서 형집행정지로 풀려났던 오정희(김정난 분)까지 찾아가 공모사실을 추궁하는 등 수사망을 좁혀들어가고 있어, 과연 나이제가 어떻게 수사의 칼날을 피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 13, 14회는 10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