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금 서울 1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한밤‘ 이찬오 “김새롬 때문에 마약에 손댔다“ 주장
기사입력 2018.07.11 09:14:44 | 최종수정 2018.07.11 10:5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마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셰프 이찬오가 마약을 하게 된 이유가 전(前) 아내 김새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마약 혐의로 징역 5년을 구형받은 이찬오의 1차 공판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12월 마약 혐의로 전격 체포됐던 이찬오는 네덜란드에서 국제우편으로 받은 마약류 해시시 3차례 흡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찬오는 마약 흡입은 인정했지만 해시시 밀반입은 인정하지 않았다.
특히 대마 흡입 이유가 전처 김새롬과의 이혼 때문이었다고 재차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찬오는 2015년 8월 방송인 김새롬과 열애 3개월 만에 결혼, 화제를 모았으나 1년 4개월 만에 협의 이혼했다.
당시 이찬오는 “여러가지로 밝힐 것들이 많이 있다. 이혼 관련 이야기도 있고 제 결혼 생활 이야기도 있다”며 “정신적으로 힘든 기간으로 오래 보낸 건 사실이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밤’ 측은 “이찬오 셰프는 배우자의 음주 폭력과 비위 행동으로 이혼했고 우울증을 앓게 돼 그 치료를 위해 마약을 흡입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찬오의 선고 공판은 오는 7월 24일 진행된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