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01일 토 서울 21.6℃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질투의 화신’ 공효진, 로코 여왕→로코계 장인 등극
기사입력 2016.09.22 08:4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질투의 화신’ 속 공효진이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의 중심에 섰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9부에서 표나리(공효진 분)는 지난 3년 짝사랑의 주인공 이화신(조정석 분)과 사귄다는 기분 좋은 오해를 받았다.

그러나 잠시 고정원(고경표 분)이 금수정(박환희 분)과 결혼이 임박했다는 소식을 들어야만 했다. 현실을 부정하면서도 애써 담담한 척 모습을 보인 표나리의 모습은 짠내주의보를 발동시켰다. 하지만 화신의 손에 이끌려 간 자리에서는 정원에게 “좋아해요. 당신을”이라며 처음으로 속내를 드러낸 후 달콤한 키스를 나눴고 이를 지켜본 화신은 애써 자신의 마음을 숨겼다.

본문이미지
그 와중에 표나리는 틈틈이 화신을 챙기는 것은 물론, 자신의 마음을 정원에게 솔직하게 고백함으로써 세 사람의 본격적인 양다리 로맨스를 예고했다.

공효진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을 이야기 속으로 끌어당기고 있다. ‘로코 여왕’을 넘어서 이제는 로코 장르계의 장인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매회 연기 리즈를 갱신 중이고 러블리함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됐다.

특히 이야기가 전개 될수록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의 중심에 선 공효진은 자칫 양다리 로맨스로 불편하게 보일 수 있는 상황을 자신만의 세밀한 연기와 감정 표현을 통해 완벽한 균형 잡기를 이뤄냈다. 결국 시청자들이 캐릭터의 심리를 자연스레 따라갈 수 있도록 도왔고 이는 조정석, 고경표와 차지는 호흡을 이뤄내며 각각 재미나고 설레는 로맨스를 완성시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