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01일 토 서울 24.5℃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노현정 현대가 입성기 “이행자 여사 반대, 정몽준 강부자 도움 컸다”
기사입력 2016.09.22 14:23:33 | 최종수정 2016.09.22 17:42: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현대가 입성기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故 정몽우의 3남인 정대선씨와 결혼한 노현정의 결혼 스토리를 다뤘다.

이날 패널로 출연한 한 기자는 “노현정의 현대가 입성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더라”는 질문에 “처음에는 좀 순탄치 않았던 것 같다.
정대선의 어머니인 이행자 여사가 처음 두 사람의 결혼을 탐탁지 않게 여겼다”고 전했다.

이어 “결정적으로 도움을 준 두 사람이 있는데 바로 정몽준 회장과 탤런트 강부자씨다. 두 사람이 노현정에 대한 칭찬을 많이 전달해 어머니 이행자 여사의 마음이 돌아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노현정은 고 정몽우 현대알루미늄 회장의 3남 정대선 사장과 2006년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