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9일 목 서울 19.8℃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나래 “얼굴 돌려깎기 했는데 변화 없어 안한 걸로 쉬쉬”
기사입력 2016.09.22 16:54:15 | 최종수정 2016.09.22 20:57: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최근 진행된 MBN ‘코미디 청백전-사이다 (이하 사이다)’ 녹화에서 “얼굴을 ‘돌려깎기’ 했다”고 털어놨다.

22일(오늘) 방송되는 전반전 사이다 토크배틀에서 ‘거짓말’을 주제로 이야기 나누던 중 "그동안 방송에서 성형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말을 안 하면 잘 모르는 부위가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면서 “사실 안면윤곽 돌려깎기를 했다. 사과 깎듯이 돌릴 수 있는 곳은 다 돌려 깎아봤다“면서 “그 당시 성형 붐이 조금 많이 불었을 때였고, 연예인들에게도 협찬 성형 제의가 쇄도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비포&애프터 사진 공개 조건으로 안면윤곽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런데 몇 개월 후 병원을 찾아갔을 때 병원 홍보팀이 싹 바뀌어 있었다는 것. 그들은 박나래의 수술 부위를 알아보지 못했고, “쌍꺼풀 재수술을 했냐?’고 물었다.


인수인계는 받았으나 수술하기 전과 별 차이가 없는 박나래의 얼굴에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는 것.

박나래는 “길고 긴 논쟁 끝에 병원 측에서 ‘우리 병원에서 수술 안 한 걸로 하자’는 결론이 났다. 막상 여자 입장에서 내 얼굴이 전국에 뿌려질 생각을 하니 착잡한 기분도 들었지만, 받은 게 있으니 열심히 홍보를 하자는 마음이었다. 그런데 비포&애프터 차이가 없어 공짜로 수술을 받고 안 한 걸로 하게 됐다”는 웃픈 고백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사이다’ 4회 방송에는 정선희(청팀)와 변기수(백팀)가 스페셜 멤버로 합류해 사이다처럼 톡 쏘는 속 시원한 입담으로 시청자들과 추억 공유에 나선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