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8일 수 서울 21.6℃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에바 그린 “아역들의 연기, 우아하고 아름다웠다”
기사입력 2016.09.22 17:4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팀 버튼의 새로운 뮤즈 에바 그린이 함께 작업한 아이들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팀 버튼의 신작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이 22일 오후 여의도CGV에서 열린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에바 그린은 시사회 이후 가진 라이브 컨퍼런스를 통해 “굉장히 독특한 역할을 맡아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했다.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분석하고 시나리오에 집중하면서 다각적인 접근을 시도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새로 변신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새가 등장하는 다큐멘터리를 통해 새의 움직임까지 분석했다”며 “원작과는 다른 영화 속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처음으로 많은 아이들과 함께 작업을 했는데 처음에 했던 걱정과 달리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며 “아이들이 아주 프로페셔널 했고, 아름다웠다”고 극찬했다.

그는 “아이들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니 재밌있더라. 너무 자연스러웠고 우아하기도 했다.
연기를 한다기보다 그 순간을 살고 있는 것 같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할아버지의 죽음의 단서를 쫓던 ‘제이크’가 시간의 문을 통과해 놀라운 비밀과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시간을 조정하는 능력을 가진 ‘미스 페레그린’ 과 그녀의 보호아래 무한 반복되는 하루를 사는 ‘특별한 능력의 아이들’, 그리고 그들을 사냥하는 보이지 않는 무서운 적 ‘할로게스트’ . 미스 페레그린과 제이크를 비롯한 아이들은 살아남기 위해 ‘할로게스트’에 맞선다.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이들의 대결이 팀버튼의 마법 같은 상상력으로 펼쳐진다. 오는 28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