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9일 목 서울 18.8℃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고경표·공효진 볼키스, ‘질투의 화신’ 최고의 1분 기록
기사입력 2016.09.23 13:4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질투의 화신’ 공효진과 고경표의 볼키스부터 최고의 1분이 시작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10회는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시청률은 13.2%(서울수도권 14.8%)로 자체최고를 기록했고, 광고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6.8%에 이르렀다.

점유율부분에서는 남성시청자중 10대와 20대가 각각 32%와 37%를 기록하는 등 골고루 20%를 넘겼고, 여성시청자들의 경우 20대가 무려 53%에 이른 것을 비롯해 10대와 30대가 각각 49%와 43%를, 그리고 40대와 50대도 각각 36%와 34%를 기록하면서 점점 시청자층을 넓혀가고 있었다.


이날 SBC의 경력직 아나운서에 응모한 나리(공효진 분)는 혼자서 셀카봉을 들고서 연습하기에 여념이 없었고, 정원(고경표 분)과 함께 락빌라와서는 그에게 볼키스를 해주면서 마음을 전했다. 이때부터 시작된 최고의 1분은 혜원(서지혜 분)과 이야기를 나누던 화신(조정석 분)이 나리에 대한 자신의 진심을 드러낼 때까지 계속되었다. 순간최고시청률은 17.3%까지 치솟았다.

SBS드라마관계자는 “‘질투의 화신’ 10회 방송분에서는 나라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숨길 수 없는 화신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그려지면서 많은 관심을 이끌어냈다”라며 “이제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변신하게 될 화신, 이로 인해 나리와 정원과 어떤 새로운 관계가 형성될런지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