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03일 토 서울 10.4℃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스플릿’ 이정현 “恨없는 밝은 캐릭터 처음…최고의 출연진 영광”
기사입력 2016.10.18 11:57: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이정현이 처음으로 밝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정현은 18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스플릿’ 제작보고회에서 “지금까지 주로 내게 제안왔던 시나리오는 늘 어둡고 한 맺힌 캐릭터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렇게 밝은 캐릭터를 제안 받은 건 처음이었다”며 “안할 이유가 없었다. 당연히 반가웠다”고 했다.


이어 “내 ‘인생작’이 영화 ‘올드 보이’인데 그 영화에 출연한 유지태씨, 그리고 이창동 감독의 ‘시’란 영화도 참 좋아하는데 거기에 나온 이다윗씨, 뮤지컬계의 황태자 정성화씨까지 언제 이런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을까 싶었다”며 “역대급 최고의 조합이라고 생각했다”고 기뻐했다.

이정현은 극 중 오랜 인연을 이어가는 철종 역의 유지태와 순수한 볼링천재 영훈을 연기한 이다윗과 남다른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철종에게 애정 어린 잔소리를 쏟아내는가 하면, 영훈을 도박볼링판에 끌어들이기 위해 먹을 것으로 유혹하고 트레이닝 시키는 등 명랑하고 발칙하고 발랄한 매력을 뽐낸다.

‘스플릿’은 지금껏 다루지 않았던 도박 볼링 세계에 뛰어든 밑바닥 인생들의 짜릿하고 유쾌한 한판 승부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

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