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1일 일 서울 -2.0℃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낭만닥터 김사부’ PD “‘닥터스’와 비교, 부담되는 건 사실”
기사입력 2016.10.18 15:0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유인식 PD가 ‘닥터스’와의 비교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사옥에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유인식 PD가 자리했다.

이날 유PD는 “메디컬 드라마가 최근 많이 방송되기도 했고, 전문직 드라마를 할 때마다 그런 부분이 고민되는 건 사실이다”라며 “‘닥터스’와의 편성 시기가 멀지 않아 부담이 됐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길을 가는 드라마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말하고자 하는 바가 완전히 다르진 않겠지만 이를 나타내는 방법이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내용의 차이 때문에 스타일이나 느껴지는 질감이 다를 것”이라며 “‘닥터스’는 후배 PD가 연출했는데 잘 봤다.
부담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한석규, 유연석, 서현진 등이 출연한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shinye@mk.co.kr/사진=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