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0일 토 서울 -2.1℃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엄지의 제왕’ 오영실 “25년 전 중풍 걸린 母 간호…가슴 무너져 내려”
기사입력 2016.10.18 15:1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최정원과 방송인 오영실이 중풍에 걸렸던 부모님의 사연을 전하며 중풍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8일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에서는 환절기에 갑자기 움츠러드는 혈관 탓에 급격히 증가할 수 있는 ‘중풍’의 전조증상부터 이를 미리 대비할 수 있는 예방법까지 꼼꼼하게 소개한다.

평소 건강했던 사람의 경우 날씨 변화에 몸이 금세 적응하지만, 혈관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지병을 앓는 경우 수축과 이완이 원활하지 않아 혈관이 막히게 되고 이것이 곧 중풍이 되기 때문.

먼저 오영실은 “25년 전 어머니가 중풍에 걸려 쓰러지셨다”면서 "당시 중풍으로 반신이 마비된 어머니를 간호하기 위해 휴가를 내고 온 가족이 어머니 건강에 집중했다. 아기가 된 듯한 어머니의 모습에 가슴 무너져 내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니 짜증을 많이 내셨고 가족 모두가 힘들었던 상황”이라고 당시를 회상하며 “몸을 회복하기 위해 글씨 연습과 바늘에 실 꿰는 연습 등을 하는 어머니를 보면서 정말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여 주위를 가슴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 배우 최정원은 중풍에 걸렸던 아버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며 “전조증상을 미리 알았더라면 중풍을 예방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버지는 뇌경색으로 중풍을 앓으셨고 어머니는 뇌출혈로 두 번 쓰러지셔서 시신경이 손상돼 지금은 한쪽 눈이 안 보이는 상태다. 자식으로서 미리 알고 대비를 해드렸어야 하는데 너무 죄송스럽다”고 고백하며 중풍에 미리 대처할 것을 강조했다.

그렇다면 중풍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송호섭 한의학 박사는 “FAST를 기억하라”고 조언한다. F는 얼굴(Face), A는 팔(Arm), S는 말(Speech), T는 시간(Time)을 각각 뜻하는 것. 그 자세한 의미는 오늘(18일) 밤 11시 MBN ‘엄지의 제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