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1일 일 서울 5.1℃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아만다 사이프리드 “11년째 강박장애 투병 중“
기사입력 2016.10.19 08:43:32 | 최종수정 2016.10.19 08:52: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할리우드 스타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11년간 강박장애를 앓아왔다고 고백했다.

사이프리드는 최근 잡지 인터뷰에서 "난 강박장애(우울증) 약을 처방받아 먹고 있다"며 "19살 때부터 11년간 여태까지 그래왔다"고 했다.

이어 "정신 건강은 육체적인 그것만큼 심각하고 중요하다"며 "강박장애는 건강에 대한 긴장감을 낳았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MRI도 찍었었고, 신경학자가 내게 정신과의사를 추천했다"고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