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04일 일 서울 2.2℃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한끼줍쇼’ 이경규 “강호동과 촬영, 10명과 함께 하는 것처럼 진빠져”
기사입력 2016.10.19 11:29:55 | 최종수정 2016.10.19 14:5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이경규가 강호동과의 촬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JTBC사옥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윤현준CP, 방현영PD, 이경규, 강호동이 참석했다.

이날 이경규는 “최근 예능 트렌드는 5~6명이 출연하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두 사람이 하는 오락 프로그램은 근래에 없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강호동과의 촬영은 10명이랑 같이 촬영하는 것 같다. 너무 시끄럽고 얼굴도 너무 크다. 녹화가 끝나면 진이 쭉쭉 빠진다.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고 강호동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큐멘터리 ‘한끼줍쇼’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의 저녁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예능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은 숟가락 하나만 들고 길을 나선 이경규와 강호동이 시청자와 저녁을 함께 나누며 식구가 되는 모습을 따라간다. 하루를 버티는 힘이자 소통의 자리인 저녁을 함께하는 모습에서 다양한 삶의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방송은 오늘(19일) 오후 10시 50분.

shinye@mk.co.kr/사진=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