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1일 일 서울 -2.0℃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특근’ 김강우 “온통 새로운 경험…완성본 너무 궁금했다”
기사입력 2016.10.19 15:15:35 | 최종수정 2016.10.19 15:2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김강우가 영화 ‘특근’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강우는 19일 오후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특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찍으면서 결과를 이렇게까지 궁금해해보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무 낯선 작업들이라 그저 감독님이 시키시는 대로 움직였다”며 “우리나라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라 새로운 경험이었다. 빨리 CG가 잘 돼서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작품보다도 완성본이 궁금한 작품이었다.
어떻게 그림이 나올까 예측이 안 돼 더 궁금했다”고 거듭 밝혔다.

국내 최초로 영화와 웹툰을 크로스오버한 ‘특근’은 괴생명체가 점령한 대한민국, 특수 요원들의 반격과 사투를 그린 SF 추격액션 블록버스터다. 괴수 소탕을 위해 비밀리에 급파된 베테랑 정봉(김상중), 원칙주의자 효찬(김강우), 열혈 신참 기웅(주원)까지 세 특수 요원들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신선한 카체이싱 액션으로 담는다.

추후 장편 영화 제작을 염두하고 만들어진 33분 가량의 중폄 웹무비로 네이버 TV캐스트에서 21일부터 매주 1회씩 총 8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