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 “몸조리 힘들어“…시아버지 “다 그렇게 살아“
기사입력 2019.03.08 08:33: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출산 후 몸조리로 힘들어하는 이현승에 시아버지가 둘째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시부모, 시이모, 친정부모의 방문에 대처하는 며느리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등장한 고미호‧이경택 부부. 시부모의 기습방문으로 시작한 대청소가 끝나고 배달 음식으로 식사를 시작한 가족들. 하지만 식사 도중 열려져 있는 부엌 찬장을 보며 시어머니의 잔소리가 다시 시작됐다. 이어 경택은 연락 없이 찾아오는 부모에게 “엄마도 손님이니 오기 전에 미리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고, 시어머니는 “아들 집에 오는데 왜 손님이냐”는 말로 서운함을 표출했다.
두 사람 사이에서 난처한 미호는 “미리 연락을 주면 청소하느라 시간을 보내는 게 아니라 같이 놀 수 있다”는 말로 다급하게 시어머니를 달랬다.

이어서, 시이모들과 함께 찾아온 시어머니를 맞아 바쁜 하루를 보낸 아영네 이야기가 방송됐다. 남편 정태는 고생하는 아영 옆에서 함께 음식을 준비했다. 하지만 정태가 잦은 실수를 해 아영에게 혼나자 시어머니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잠시 후, 모든 음식 준비가 끝나고 푸짐하게 차려진 한 상을 본 시어머니는 뿌듯해했다. 그러나 시작된 식사 자리에서 둘째 시이모는 “아들이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본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두 딸이 있는 자리에서 아들을 바라는 말을 하는 것은 교육상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양가 부모님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게 된 초보 엄마 이현승의 이야기가 담겼다. 온종일 계속되는 복덩이(태명) 육아로 지친 현승에게 시어머니는 몸조리를 잘해야 한다며 걱정해고, 현승은 아이를 돌보느라 몸조리가 힘들다고 말한다. 이에 시아버지는 “다 그렇게 산다.
아이가 재롱부리기 시작하면 예뻐서 하나 더 낳는다”며 둘째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다. 이에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시아버지가 ‘다 그렇게 산다.’고 말한 부분에서 여자들은 고충을 당연히 참고 견뎌야 한다는 사회적 인식을 보여주는 것 같다”는 말로 안타까움을 전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비로소 행복한 나라로 향하는 진정한 가족 이야기를 전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