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커피 프렌즈‘ 유연석·손호준 “‘커피 프렌즈‘는 즐거움, 손님맞이 행복“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19.03.08 08:42: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N '커피 프렌즈'가 오늘(8일) 마지막 영업을 앞둔 가운데 멤버들의 특별한 소감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유연석과 손호준이 작년 한 해 동안 진행했던 기부 프로젝트에서 시작된 '커피 프렌즈'는 금요일 밤 힐링 프로그램으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전했다. 기부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능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 '커피 프렌즈'는 재미(Fun)와 기부(Donation)가 결합된 퍼네이션(Funation)의 취지를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기부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 사회에 많은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동시에 예능 프로그램으로서의 재미도 놓치지 않았다.
브라운관 너머로 느껴질 만큼 최선을 다하는 멤버들의 진정성이 돋보이며 시청자들의 자연스러운 몰입을 이끌어낸 것. 또한 백종원, 조재윤, 유노윤호, 남주혁, 세훈 등 아르바이트생들의 활약이 매회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박희연 PD가 전작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에서 선보이기도 했던 감각적인 음식 연출이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 보는 재미를 더했다는 평을 받았다.

'커피 프렌즈'가 오늘 밤 마지막 방송을 앞둔 가운데 출연진은 특별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셰프 유연석은 "나에게 '커피 프렌즈'는 즐거움이었다. 즐거운 기부를 위해 시작한 일이었던 만큼 서툴기도 했지만 즐거웠다"고 전했다. 바리스타 손호준은 "시원섭섭하다는 표현이 딱 맞는 것 같다. 힘들다가도 손님들을 맞이할 때면 정말 행복했다. 그리고 기부가 꼭 거창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홀 매니저 최지우는 "멤버들 간 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 무엇보다 유연석, 손호준 두 분이 있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두 사람의 부탁을 듣고 친구분들이 흔쾌히 제주도까지 달려온 것을 보면서 두 사람이 진심으로 부러웠다"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만능 보조 양세종은 "출연한 모든 분들이 정말 다 착한 분들이었다. 그래서 진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좋은 기억을 만들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커피 프렌즈'의 처음과 끝을 함께한 조재윤은 "아쉬움보다는 행복한 마음이 크다. 앞으로도 함께 무언가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고 밝혔다.


오늘(8일) 밤 9시 10분에 방송하는 '커피 프렌즈' 최종회에서는 멤버들의 마지막 영업과 그동안의 뒷이야기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손님들로부터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던 인기메뉴 베스트 3, 백종원표 감바스 레시피 등이 공개되며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함을 선사한다.

tvN '커피 프렌즈' 수익금 전액은 장애 어린이를 위한 후원금으로 기부된다. 한편, '커피 프렌즈' 후속으로는 '스페인 하숙'이 15일 금요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