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이승환 페스티벌’ 이 오빠 스케일이 다르네…4월 27일 공연 수익금 전액 기부
기사입력 2019.03.08 10:32:57 | 최종수정 2019.03.08 10:33: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수 이승환이 오는 4월 27일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자선콘서트 '이승환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이승환이 2001년부터 19년째 이어오고 있는 국내 최장수 자선콘서트 '차카게 살자'의 일환으로 특별하고도 뜻 깊은 페스티벌 개최에 나서는 것.

전 세계적으로 뮤지션의 이름을 딴 페스티벌은 극히 드문 일로, 대한민국 음악·공연의 혁신과 발전에 앞장서서 지금껏 창의적이고 열정적으로 활약해온 이승환의 오랜 사회공헌과 기부활동의 뜻을 높이 사 전격적으로 결정되었다는 후문이다.

‘이승환 페스티벌’은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아 이승환과 플랫폼창동61 운영사인 SH서울주택도시공사가 후원에 참여했으며, 수익금은 백혈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이승환은 자신의 이름을 건 뜻 깊은 페스티벌인 만큼 초대형의 화려하고 풍성한 무대를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승환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각오로 절친한 동료 뮤지션들의 섭외 및 제작과 연출을 직접 맡아 국내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공연 장인'다운 무대구현에 몰두하고 있으며, 타 페스티벌과 차별화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이승환 페스티벌'에는 이승환 본인을 비롯해 넬, 타이거JK, 윤미래, 비지, 정준일, 아도이, 피아, 스텔라장, 이오스 등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이 함께 하며 배우 노민우의 밴드 ‘MINUE’가 한국 무대에는 처음으로 서게 되어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4월 27일 시립창동운동장에서 열리는 '이승환 페스티벌'은 기부천사 참가비란 이름으로 33,00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이 시선을 모으며, 봄 페스티벌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3월 11일부터 구입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의 수익금은 '차카게 살자'의 선한 뜻을 이어받아 예년과 마찬가지로 전액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되며, 이승환 애장품 바자회 등 다양한 나눔 이벤트를 통해 그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승환은 “지속적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가수로서도, 대한민국의 한 시민으로서도 계속 노력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환은 이번 '이승환 페스티벌‘ 과는 별개로 ‘최고의 하루‘ 22개 도시 전국 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이며, 따스한 봄의 감성을 만끽하게 해줄 '온리 발라드'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