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풀 뜯어먹는 소리 시즌3‘ 4월 1일 첫방송…고딩농부 한태웅X최연소 해남 만난다
기사입력 2019.03.08 15:27: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무공해 청정 예능 tvN '풀 뜯어먹는 소리'가 오는 4월 1일 시즌3로 돌아온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한태웅과 생활하며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서는 모내기에 나선 출연진의 모습 등을 통해 농촌의 봄을 생생하게 담아냈고, 시즌2 가을편에서는 추수와 품앗이를 다뤄 시청자들에게 넉넉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시즌2에서 출연진은 다함께 추수한 쌀을 팔아 생긴 수익금을 동네 요양원에 기부해 의미 있는 온정을 나눴다.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오는 4월 1일에는 새 시즌 '풀 뜯어먹는 소리 - 대농원정대'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대농원정대'라는 문구에서 알 수 있듯 이번 시즌에서 출연진과 한태웅은 전국의 다른 청년 농부와 어부를 찾아다닌다. 한태웅은 그와 같은 대농의 꿈을 갖고 살아가는 청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대농의 꿈에 한 걸음 다가설 예정. 새로운 세상을 접하며 성장해나갈 한태웅의 새로운 도전이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시즌에는 박나래를 비롯해 박명수, 양세찬이 새 멤버로 합류해 청년들의 일손을 도우며 꿈을 응원할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에는 국내 최연소 해남을 만나러 어촌을 찾은 한태웅의 모습이 담겨 흥미를 돋운다. "슬슬 출근해 볼까?"라는 물구와 함께 바다로 뛰어든 사람은 국내 최연소 해남 고정우. 재빠르게 해삼, 성게, 전복을 따는 능숙한 손놀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서 한태웅과 고정우의 훈훈한 첫 만남이 그려지며 앞으로 이들 사이에서 일어날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풀 뜯어먹는 소리' 전 시즌 연출을 맡아온 엄진석 PD는 "'풀 뜯어먹는 소리 - 대농원정대'에서는 청년 농부와 어부들을 만나며 성장해나가는 태웅이의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라며 "이번 시즌에서는 태웅이에게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고 싶었다. 또한 이전 시즌보다 훨신 다양해진 에피소드를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풀 뜯어먹는 소리 - 대농원정대'는 오는 4월 1일 저녁 8시 10분 첫 방송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