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한채영 부티크‘ 한채영X홍현희, 中왕홍과 K뷰티 ‘소개→판매‘…글로벌 확산 나선다 [MK현장]
기사입력 2019.03.08 15:3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한채영이 개그우먼 홍현희, 중국 왕홍(网红·온라인 유명인사)과 손을 잡고 뷰티 팁 소개를 넘어 화장품 판매까지 하는 신개념 뷰티 프로그램을 이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는 KBSW 예능 프로그램 '한채영 부티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채영, 홍현희, 장역문, 고우나, 리웬웬이 참석했다.

'한채영 부티크'는 K-뷰티의 글로벌 확산과 부흥을 위해 한중 뷰티의 신들과 함께 글로벌 뷰티숍을 오픈하는 모습을 담는다.
본문이미지


자타공인 뷰티 여신으로 꼽히는 한채영은 부티크의 사장으로 변신한다. 그동안 여러 뷰티 정보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전문가 수준의 뷰티 지식을 뽐낸 한채영은 화장품 분석과 리뷰, 유창한 외국어 실력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부티크 사장으로 면세점에 입점, 외국인과 해외여행을 하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장사에 첫 도전한다.

한채영은 그동안 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 등 뷰티 프로그램을 진행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한채영은 그동안 진행했던 프로그램과 '한채영 부티크'의 차이점으로 '글로벌'을 꼽았다. 한채영은 "이전에도 뷰티 프로그램을 했다. 그동안에는 국내에서 화장품과 뷰티 팁을 소개했다면 이번에는 글로벌하게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아는 뷰티 팁들을 많이 외국분들에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채영은 또 "열심히 해서 '한채영 부티크'에서 K뷰티를 많이 알리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본문이미지


리얼뷰티 전문가 홍현희는 판매사원으로 변신한다. 홍현희는 뛰어난 메이크업 실력과 깨알 같은 뷰티상식,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글로벌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홍현희는 "아름다움에 대해 노력을 많이 했다. 결혼 하고 나서 이슈가 된 후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아름다운 분들은 뭘해도 아름답다"면서 "개그우먼들이 뷰티에 대해 알지만 많이 안다. 그동안 많은 뷰티 프로그램들이 있었다. 저도 많이 봐왔다. 이번에는 판매를 위해 직접 써보고 설명을 한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또 "여행 온 분들의 사연을 듣기도 하는 등 휴머니즘도 있고 한류 여신이 있다보니 팬미팅 느낌도 난다. 뷰티 프로그램의 끝판왕이 아닌가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뿐 아니라 중국 크리에이터 '왕홍' 3인방이 힘을 보탠다. 중국 온라인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 판매 전문가 고우나, 리웬웬과 웨이보 홍보 전문가 장역문이 '한채영 부티크'를 이끈다.

홍현희는 직원들과 중국어로 소통해야하는 것에 대해 "중국어를 배우기는 했지만 한계가 있다. 적은 단어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다들 마음이 열려 있어서 다 캐치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장님 한채영에 대해 "사장님이 중국어를 잘한다. 영어 되고, 중국어 되고, 예쁘다. 제 스스로도 자존감이 높았는데 보면서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이에 한채영은 "'한채영 부티크'는 한국 화장품을 중화권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 분들에 소개하려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유창한 중국어와 영어로 프로그램을 소개, 실렴을 뽐냈다.

그러면서 한채영은 "면세점에 입점돼있다 보니 외국 손님들이 많다. 홍현희가 의사소통이 안 되는 데도 손님이 알아듣든 못 알아듣든 설명을 엄청 잘 한다. 열심히 하는 걸로 뽑는다면 홍현희"라며 홍현희를 칭찬,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홍현희는 "예능감을 빼려고 했다. 예능감 보다는 아름다움의 길로 인도하는 느낌이다. 진지하게 하는데 예능감이 빠지지 않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한채영은 "저희 다섯 명 열심히 했다.
한국의 K뷰티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 '한채영 부티크' 재밌게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채영 부티크'는 오늘(8일) 오후 9시 50분 첫방송된다. 오는 15일부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