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하나뿐인 내편‘ 또 자체 최고, 50% 돌파 눈앞
기사입력 2019.03.11 07:40:58 | 최종수정 2019.03.11 08:30: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하나뿐인 내편’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경신하며, 시청률 50%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의 101회, 102회 시청률은 44.1%, 49.4%(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10일 방송된 37.6%, 42.9%보다 6.5%P 대폭 상승한 기록이며, ‘하나뿐인 내편’은 자체 최고 시청률이기도 하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 담은 드라마.

출생의 비밀, 고부갈등, 치매, 신데렐라 주인공 등 전형적인 주말드라마로 막장 전개라는 비난도 받기도 한다.
하지만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따라갈 수 있는 전개와 배우 최수종 차화연 임예진 유이 이장우 나혜미 박성훈 진경 등의 열연에 힘입어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방송된 98회를 통해 46.2%의 시청률을 기록한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해 3월 종영한 KBS2 ‘황금빛 내 인생’의 최고 시청률 45.1%를 깨며 화제를 모았다. 플랫폼의 다양화, 장르물의 강세 속에서 ‘가족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준 것.

106부를 끝으로 17일 종영하는 ‘하나뿐인 내편’은 연이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50%의 시청률이 더 이상 꿈만은 아닌 것. 무엇보다 ‘하나뿐인 내편’의 시청률이 50%를 돌파할 경우, KBS2 ‘제빵왕 김탁구’(50.8%) 이후 9년 만에 대기록이 된다.

과연 종영을 앞두고 있는 ‘하나뿐인 내편’이 50%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