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6일 화 서울 17.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희쓴 부부 팬미팅에 0명 참석?…시트콤 뺨치는‘팬 모객’
기사입력 2019.03.11 10:42: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시트콤 뺨치는 난리법석 ‘제 1회 희쓴 부부 팬미팅’ 현장을 공개했다.

12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아내의 맛’ 38회 분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처음으로 팬들과의 만남을 위해 개최하는 ‘첫 부부 팬미팅 대소동’이 담긴다. ‘희쓴 부부’가 홍현희의 팬도 아닌, 제이쓴의 팬도 아닌, ‘희쓴’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제1회 희쓴 부부 팬미팅’을 준비한 것. ‘희쓴 부부’는 기획부터 홍보, 출연 등 행사의 1부터 10까지 모두 ‘손수’ 기획하고 준비하는 ‘무한 열정’을 발휘했다.

무엇보다 ‘희쓴 부부’의 팬미팅 개최 소식이 SNS에 업로드하자마자 삽시간에 기사화되면서, 대한민국 대표 ‘인싸 부부’의 저력을 입증했던 상황. 그러나 팬미팅 장소인 여의도 한강공원에 도착한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팬은커녕 인적조차 드문 텅빈 현실에 당혹감을 내비쳤다.
약속된 시간이 다가올수록 더욱 초조해진 희쓴부부가 결국 준비한 인형탈을 쓰고 거리에 나서는 ‘팬 모객 작전’까지 가동했지만, 학생도 직장인도 모두 바쁜 평일 오후 4시, 시내 한복판에도 사람이 없는 아찔한 순간을 맞이한 것. 절망감이 가득한 희쓴 부부의 표정이 ‘웃픈 웃음’을 유발한 가운데, 희쓴 부부의 팬미팅 결과에 대한 불안감이 가중됐다.


스튜디오에서 팬미팅을 보고 난 MC와 패널들은 ‘홍현희가 요즘 진짜 대세다’라는, 폭소를 넘어선 탄성을 내뱉었다. 더욱이 “‘아내의 맛’에 출연해줘서 정말 고맙다”는 감사 인사까지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과연 스튜디오마저 ‘역대급’이라고 인정했던 ‘희쓴 부부’의 제1회 팬미팅 현장은 어땠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A부터 Z까지 직접 마련하고 준비하는 것은 물론 어떤 역경도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정말 ‘세상 어디에도 없을 부부 팬 미팅’ 현장이었다”며 “희쓴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어떤 ‘흥’을 뿜어낼 것인지, ‘희쓴’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 한 사람들이 모였던 ‘첫 팬미팅’ 현장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