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6일 화 서울 17.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 “신입 시절 흑역사? 마이크 떨어져 들고 했다“
기사입력 2019.03.12 09:0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가 신입 시절 흑역사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영철은 "라디오나 생방송 뉴스 하다가 실수한 적 없냐. 신입 땐 흑역사 하나쯤은 갖고 있다고 하던데”라며 청취자의 질문을 소개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라디오 뉴스가 특히 긴장이 많이 된다.
4분 30초를 정확이 맞춰야 된다. 시간적 압박이 크다.
1분 전에 마이크가 떨어져서 남은 시간동안 직접 들고 한 적도 있다”고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어 "1분 남았는데 시간을 잘못보고 날씨를 한 적도 있다. 읽다가 바깥 분위기가 이상한 걸 파악하고 아무렇지 않게 일반 뉴스 하나를 더 전하고 시간 맞춰 끝냈던 기억이 있다”고 실수를 했지만 순발력으로 발휘했던 경험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주시은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1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BS 22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