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5일 월 서울 11.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외식하는 날’ 안영미 19금 멘트에 초토화...강호동도 ‘당황’
기사입력 2019.03.12 09:56: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외식하는 날’ 안영미가 19금 멘트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최근 진행된 SBS Plus ‘외식하는 날’ 30회 녹화에서 안영미는 꽁냥 부부 홍윤화 김민기를 만나 도미솥밥, 굴솥밥, 삼치구이를 먹었다.

안영미는 스태미나에 좋은 굴솥밥이 등장하자 김민기에게 굴을 주며 “굴은 남자가 먹는 거다. 옛날 카사노바가 굴을 먹고 그렇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내일 우리 윤화 콧노래 부르겠네”라고 거침없는 멘트를 던졌다.


뿐만 아니다. 안영미는 솥밥과 파김치를 먹는 김민기를 보며 “아침마다 파김치가 돼 있어야지. 파김치 그만 좋아하고 파김치가 되란 말이야”라고 일침을 날려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VCR을 통해 안영미의 19금 멘트를 지켜본 MC 강호동은 “결혼 20년차 선배 같다”며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고. ‘외식하는 날’ 제작진 역시 “방송과 비방을 넘나드는 폭소 만발 안영미의 19금 멘트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밝혔다.

한편 안영미가 출연하는 ‘외식하는 날’은 오늘(12일) 오후 9시 방송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