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열혈사제’ 이제연 ‘도터’ 합류…김무열X송지효와 호흡
기사입력 2019.03.12 11:1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이제연이 '도터'에 합류한다.

이제연 소속사 매그넘엔터테인먼트는 "이제연이 영화 ‘도터'(각본 감독 손원평)에 캐스팅돼 촬영 준비에 여념이 없다"고 12일 밝혔다.

'도터'는 실종 후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여동생 유진(송지효)과 낯선 그녀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는 오빠 서진(김무열) 그리고 그 가족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도터'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는 소설 '아몬드'와 '서른의 반격'으로 각종 문학상을 수상하며 약 3년만에 한국 문학계에 잊혀지지 않을 존재감을 드러낸 작가 손원평이다.
하지만 소설가라는 이력 이전에, 2001년 영화지 '씨네21'을 통해 데뷔한 영화평론가이자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영화 연출을 전공해 단편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2005), '너의 의미'(2007), '좋은 이웃'(2011) 등을 연출하며 감독으로서의 커리어를 쌓아왔다.

특히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으로 제 4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제 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하며 그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그런 손원평 감독의 오리지널 각본인 '도터'는 가장 일상적인 공간인 집을 서늘한 서스펜스의 주무대로 삼아 현실감 넘치면서도 완성도 높은 한국형 미스터리 스릴러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한편 이제연은 현재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에 출연 중이며, 영화 염력, 인랑, '독고 리와인드' 등에 출연하며 신인답지않은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