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8.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닉쿤 “태국왕자 보단 국민남친이 더 좋아“(브라더 오브 더 이어)
기사입력 2019.03.12 14:03: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닉쿤이 워너비 별칭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태국영화 ‘브라더 오브 더 이어’(감독 위타야 통유용)의 주연 닉쿤이 자신의 오랜 별명인 ‘태국왕자'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달 7일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인 ‘브라더 오브 더 이어’는 오빠 ‘첫’의 온갖 방해에 맞서 다정다감한 애인 ‘모치’와의 로맨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제인’의 이야기를 그린 애인 사수 버라이어티 코미디. 2PM 멤버 닉쿤은 첫 주연 영화로 관심을 얻고 있다.

그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큰 스크린에서 인사 드리는 게 너무 긴장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닉쿤은 이번 영화를 통해 ‘국민 남친’이라는 별명을 얻은 것에 대해 “태국에는 이미 왕자님이 계시니 국민 남친이란 별명이 더 좋다”는 센스 있는 답변을 내놓기도.

공감 가득한 현실 남매의 모습, 애인과의 로맨스를 지키려는 동생과 그 연애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오빠의 코믹한 라운드 매치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영화 '브라더 오브 더 이어’는 현재 상영 중이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