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19일 화 서울 3.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GOT7)·신예은, 첫 공조 수사…청춘 수사극 탄생
기사입력 2019.03.13 08:3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박진영(GOT7)과 신예은의 통통 튀는 첫 공조 수사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뜨거운 화제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극본 양진아, 연출 김병수, 이하 ‘그녀석’) 어제(12일) 방송에서는 귀여운 사고뭉치 이안(박진영 분)과 똑 부러지는 해결사 윤재인(신예은 분)의 첫 번째 공조수사가 펼쳐지며 통통 튀는 청춘 수사극의 매력을 폭발시켰다. 11년 전 영성아파트 화재사건을 중심축으로 미스터리 서사가 짙게 깔린 가운데 이들이 부딪힐수록 유쾌한 케미스트리가 터져 나오며 한층 입체적인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것.

이날 윤재인은 이안을 시험지 유출범으로 몰고 인격 모독까지 행하는 수학 선생님(김원해 분)의 발언에 발끈해 진범을 밝혀내겠다고 폭탄선언을 던졌다. 그러나 이러한 충동적 오지랖을 후회하며 몰래 괴로워하는 윤재인의 반전 허당미와 그런 그녀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에 빠진 이안의 ‘자뻑’이 그려지며 귀엽고 풋풋한 청춘들의 한 페이지를 엿보였다.
이렇게 두 사람은 한밤중 학교에 침입하며 본의 아닌 공조 수사에 착수하면서 각종 단서를 수집하고 어설픈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발휘하며 티격태격 케미를 폭발시켰다. 특히 이들이 경비원의 순찰을 피하기 위해 뜻밖에 초밀착하게 된 순간은 뜻밖의 두근거림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이안은 윤재인이 숨기려 애썼던 그녀 아버지의 수감번호를 읽어내 미묘한 긴장감을 유발하는가 하면 단서를 찾기 위해 전교 여학생 모두를 사이코메트리하려는 막무가내 계획을 세워 상상을 초월하는 초능력 활용법으로 유쾌함을 더했다. 그가 읽어냈던 한민 요양병원 시체의 속옷 사이즈가 새로운 증인을 찾아낸 단초로 작용한 순간은 반전의 짜릿한 재미까지 가미, 아직 하찮은(?) 초능력자의 성장과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결국 두 사람은 수학 선생님이 시험지 유출범이라는 사실을 밝혀냈고 윤재인은 그동안 이안을 오해했던 것에 대한 사과와 고마움을 전해 간질간질한 설렘을 피어냈다. 그녀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에 대해 알게 됐을 때에도 “괴물 같냐?”며 자기방어를 세우는 이안에게 “너 괴물 같은 거 아니야”라며 단단한 눈빛을 보내 두 사람 관계성의 변화를 암시했다.


방송 직후에는 ‘이안재인 오랜만에 보는 청춘 케미라 너무 좋음’, ‘남여주 과거 서사도 대박’, ‘오랜만에 진짜 설렌다’, ‘로맨스릴러라더니 진짜 들었다 놨다 장난 아님’, ‘김원해 연긴데 리얼 화남’, ‘김효진이랑 노종현 나올때마다 웃겨서 뒤집어짐’, ‘설레는데 웃기고 수상한데 꿀잼임’, ‘스토리, 전개 시원시원하고 짱 빨라서 좋음’ 등 다채로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그녀석’은 사건 발생부터 해결까지 ‘시간 순삭’을 부르는 스피디한 전개로 더욱 시청자들을 빨려 들어가게 했다. 과연 11년 전 화재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윤재인의 아버지 윤태하(정석용 분)와 이를 모방한 새로운 사건의 등장, 그리고 그날 이후 사이코메트리 능력이 생긴 이안과 트라우마를 지니게 된 윤재인의 만남이 가리키는 운명이 무엇일지 다음 회를 애타게 기다려지게 한다.

탄탄한 서스펜스 스토리에 상큼한 청춘의 에너지를 불어넣어 차별화된 초능력 로맨스릴러를 탄생시킨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