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6일 화 서울 17.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장재인, 정준영·승리 일침?…“호화를 그딴식으로 누리냐“
기사입력 2019.03.13 08:43:23 | 최종수정 2019.03.13 15:0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가수 장재인이 승리, 정준영 등 동료 연예인들의 만행에 일침을 날렸다.

장재인은 13일 SNS를 통해 “뭉텅이 무리가 보이더니 털어 먼지 하나 없는 인간 있으려니 해 그러려니”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생각보다 좁은 여기서 좋은 사람 안 좋은 사람 구분하긴 쉽다”고 적었다.

또한 장재인은 “너네들 자만이 타인을 희롱하는 즐거움에서 나오는지는 꿈에도 몰랐다.
호화를 그딴 식으로 누리냐 동료들을 상대로”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재인이 정확히 누군가를 지칭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버닝썬’ 논란을 시작으로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승리,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 등을 향한 목소리인 것으로 추측된다.

본문이미지


장재인은 정준영과 함께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리즈에 출연한 바 있다.

한편, 승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몰래 찍은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12일 급거 귀국, 13일 새벽 공식입장을 통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하였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며 고개 숙였다

또한 그는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정준영은 14일부터 본격적인 경찰 조사를 받는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