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19일 화 서울 3.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150억 망작 ‘엄복동‘, 17만도 못 채우고 역대급 쪽박
기사입력 2019.03.13 09:38: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정지훈 이범수 강소라 등 주역들의 자신감은 넘쳤지만 오판이었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이 역대급 흥행 참패를 기록하며 퇴장 수순을 밟고 있다.

13일 영진위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자전차왕 엄복동'은 지난 12일 37개 상영관에서 43번 상영돼 202명의 관객을 동원, 오는 14일 VOD 출시를 앞두고 있다.

'자전차왕 엄복동'의 총 제작비는 약 150억원. 극장 손익분기점은 관객수 약 300만명으로 예상됐으나 현재까지 누적관객수는 고작 16만 9658명이다.
손익분기점의 10%도 채 모으지 못한 채 차트 아웃됐다.


정지훈, 강소라, 이시언 등 스타 배우들이 출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작이라는 후광을 얻고 요란하게 홍보했지만 막상 베일을 벗으니 촌스럽고 진부한 스포츠 영화일 뿐이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제작단계부터 김유성 감독과 영화 제작자 이범수의 마찰로 인해 김 감독이 영화에서 하차해 이범수가 잠시 메가폰을 잡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김유성 감독이 다시 돌아와 영화를 마무리 했지만 만듦새가 미흡해 적잖은 아쉬움을 남겼고 영화 속 주인공이자 실존인물인 엄복동이 과거 자전거 수십대를 도둑질했다는 사실, 과도한 역사 왜곡 등으로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결국 역대급 흥행 참패라는 불명예만 남게 됐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