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8.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윤지오 “장자연 사건, 다른 이슈가 덮는 것 같아 속상해” 눈물
기사입력 2019.03.13 11:28:30 | 최종수정 2019.03.13 21:2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배우 윤지오가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윤지오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고 장자연) 언니 사건만 올라오면 이슈가 이슈를 덮는 것 같아 속상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여러분이 관심 가져주시고 국민청원 올려주신 덕분에 재조사도 착수할 수 있었다”며 “신변 보호 요청도 해주셨는데 저는 혜택을 못 누리더라도 증언자나 피해자들이 더 보호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로, 장자연 사건은 지난 2009년 배우 장자연이 유력 인사들의 성 접대를 강요 받았다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생을 마감해 사회적 충격을 안겼다.
당시 윤지오는 술자리에서 고 장자연의 성추행을 직접 목격했다고 공개 증언했고 이후 큰 고통을 겪었다.

10년 간 얼굴을 숨기며 살아온 윤지오는 최근 고 장자연의 10주기를 맞아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현정의 뉴스쇼’ 등에 출연하며 사건의 진상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 윤지오는 12일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이날 성 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새롭게 진술했다고 말했다.

윤지오의 용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하는 등 윤지오를 걱정하는 누리꾼들이 생겨나자, 윤지오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됐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 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 시간 진행하려 한다”고 누리꾼들을 안심시켰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윤지오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