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봄 ADD 투병 고백…누리꾼 “회복하길”vs”의심스러워” 논쟁
기사입력 2019.03.13 14:18:08 | 최종수정 2019.03.13 14:32: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가수 박봄이 새 싱글 발매를 앞두고 ADD 투병을 고백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박봄은 13일 새 솔로 싱글 'Spring'(봄) 발매 쇼케이스를 앞두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박봄 소속사 디네이션 측은 이날 과거 박봄의 마약 논란과 관련 “박봄은 명백히 마약 하지 않아 바로 잡고자 한다. 2010년 국제특송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해 현재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으로 언급 되고 있는데 에더럴은 처방전을 받아야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정확히 알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된 행동으로 인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죄송하다”며 “박봄은 아직도 ADD라는 병을 앓고 있어 국내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약을 처방받아 복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박봄이 병을 이겨내려 노력 중이며 홀로서기에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박봄이 앓고 있는 'ADD'는 주의력 결핍증으로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와 비슷한 증상이다.

팬들은 이 같은 해명에 “응원한다”는 위로를 보내는 한편, “진짜 치료 목적이었나? 의심스럽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박봄의 팬들은 “아직도 병을 앓다니 잘 이겨내고 나와줘서 고맙다”, ”독보적인 목소리”, ”새 앨범 기대된다”, ”기다릴게요. 파이팅”, ”그동안 혼자 힘들었을 것 같다”, ”다시 좋은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좋다” 등 응원을 보냈다.

다만 일부에서는 “ADD는 과거부터 정신과에서 치료를 받는 병으로 국내에서도 합법적인 약을 구할 수 있다”, ”에더럴은 불법유통 되기도 했고 코카인과 비슷한 위험한 약으로 알려졌다. 진짜 몰랐을까?”,”아직 나오기는 이르지 않나?”,”그 전 소속사가 YG라서…”,”투병 중에 컴백을?” 등 의심 어린 반응을 보냈다.

한편, 박봄은 13일 오후 쇼케이스를 열고 새 싱글 '스프링'을 발매한다. 박봄은 2009년 걸그룹 2NE1으로 데뷔 2016년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후 지난해 7월 디네이션과 계약을 체결해 컴백했다.
'스프링'은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프로듀싱 맡았고 산다라박이 피처링했다. 2011년 발매한 '돈트 크라잉' 이후 8년 만이다.

박봄은 지난 2014년, 2010년 미국에서 암페타민이 함유된 에더럴을 밀수입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알려져 입건유예 처분이 내려졌다. 이후 투애니원은 그룹 활동을 정지했고 2016년 결국 해체를 맞았다.

사진제공| 디네이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