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6일 화 서울 17.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장재인 저격글 “호화를 그딴 식으로 누리냐”…누리꾼 “속 시원한 일침”
기사입력 2019.03.14 09:5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가수 장재인의 의미심장한 저격글에 누리꾼들이 환호했다.

장재인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뭉텅이 무리가 보이더니 털어 먼지 하나 없는 인간 있으려니 해 그러려니”라며 “생각보다 좁은 여기서 좋은 사람 안 좋은 사람 구분하긴 쉽다”고 밝혔다.

이어 “너네들 자만이 타인을 희롱하는 즐거움에서 나오는지는 꿈에도 몰랐다. 호화를 그 딴 식으로 누리냐 동료들을 상대로”라며 일침을 가했다.
장재인이 누군가를 정확히 지칭하며 비판한 것은 아니지만, 최근 버닝썬 논란에 이은 성접대 의혹, 불법촬영 영상 공유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승리, 가수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을 겨냥한 것으로 추측된다.

본문이미지
장재인의 일침에 누리꾼들은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내 속이 다 시원하네”, “다른 분들도 목소리 냈으면 좋겠어요”, “묵직하네. 이 말 좀 새겨들었으면”, “장재인도 ‘슈퍼스타K’ 출신인데..화날 만도 하지”, “여성이라면 누구나 분개할 일이라 생각해요”, “장재인 말 틀린 거 하나 없다”, “옳은 말이네요. 호화를 그런 식으로 누리다니”, “말 잘했다. 이렇게 성토하는 글이라도 많이 올라왔으면 좋겠어요”, “장재인 님 응원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장재인에 공감했다.

한편, 빅뱅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몰래 찍은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은 오늘(14일) 본격적인 경찰 조사를 받는다. 승리는 이날 오후 출석,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성접대 의혹 등에 대해 조사를 받는다.

leewj@mkinternet.com

사진|장재인SNS, 스타투데이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