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살림남2’ 김승현 가출 사건…누리꾼 “모두의 입장 이해돼”
기사입력 2019.03.14 11:16: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살림남2’ 김승현 모자의 갈등에 누리꾼들은 김승현도, 김승현 어머니도 이해가 된다며 가족을 응원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딸 수빈이 술을 마시고 늦게 들어와 김승현 어머니를 발끈하게 했다.

김승현 어머니는 “손녀 해장국도 내가 끓여야 하냐?”며 전날 연락도 없이 늦은 손녀 수빈을 나무랐다. 하지만 김승현은 대학 입학하면 그런 일이 많다며 “수빈이가 알아서 해요”라고 딸을 감쌌다.


그러자 김승현 어머니는 “네 새끼 네가 데리고 가”라고 말했고 김승현은 “데리고 가겠다”며 가출을 선언했다. 두 사람은 김승현의 삼성동 집으로 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후에 다시 돌아온 김승현은 어머니에게 사과했고 어느 집에나 있는 갈등은 훈훈하게 마무리됐다.

누리꾼들은” 할머니가 걱정해서 하는 소리니까 귀담아 들었으면 좋겠다”, ”모두 이해가 된다”, “정말 누구 잘못도 아니다”, ”승현씨 잘될 거예요”, “수빈이가 일찍 철이 든 듯”, ”승현씨네 보는 맛으로 '살림남' 봐요” 등 반응을 보이며 김승현 가족을 응원했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