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왓칭‘ 강예원 “1년간 휴식...스릴러퀸은 과찬, 악바리”
기사입력 2019.03.14 11:3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스릴러퀸 강예원이 돌아왔다. '왓칭'을 통해서다.

강예원은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왓칭'(김성기 감독, 스토리공감 제작) 제작보고회에서 “요즘 많이 쉬었다. 간혹 강아지와 미국도 다녀왔고 요즘에는 1년 정도 쉬었던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스릴러 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과찬이다. 스릴러 장르도 몇편 안됐고 앞으로 더 도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선배님들이 참 많다. 다만 악바리 면모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며 웃었다.

메가폰을 잡은 김성기 감독은 “밤 늦게 야근을 마치고 홀로 퇴근하다가 지하주차장에서 납치 감금된 여자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시시각각 조여오는 시선의 위협과 공포와 싸우는 이야기다.
일상적인 장소가 지옥 같은 공간으로 바뀔 때 서스펜스를 만들어내는 공포 탈출 스릴러"라고 설명했다.

영화는 회사 주차장에서 납치당한 여자(강예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다. 강예원은 극 중 능력을 인정받은 회계사 ‘영우’ 역을 맡았다. 불편한 친절을 베풀다 끝없는 집착까지 내보이는 남자 ‘준호’에 의해 지하주차장에 감금되는 인물이다. 4월 개봉 예정.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