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왓칭‘ 강예원 “’독립영화계 설경구’ 이학주, 앞으로 훨씬 잘 될 것”
기사입력 2019.03.14 11:4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스릴러퀸’ 강예원이 ‘독립영화계 설경구’로 통하는 이락주와 재회했다. '왓칭'을 통해서다.

강예원은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왓칭'(김성기 감독, 스토리공감 제작) 제작보고회에서 “요즘 많이 쉬었다. 간혹 강아지와 미국도 다녀왔고 요즘에는 1년 정도 쉬었던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철두철미하고 여느 회사원과 다름 없다. 일상적인 회사원을 표현하기 위해 제 주변 친구들을 많이 관찰했다. 제 주변에 회사원 친구들이 많아 그 친구들을 보면서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스릴러 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과찬이다. 스릴러 장르도 몇편 안됐고 앞으로 더 도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선배님들이 참 많다. 다만 악바리 면모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며 웃었다.

또한 '날보러와요'에 이어 재회하게 된 이학주에 대해 "한번 호흡을 맞춘 바가 있어서 정말 편했다. 편하다는게 연기할 때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워낙 독립영화계이 설경구라는 말을 들어 앞으로 잘될 배우라고 생각한다. 믿어의심치 않은 배우기 때문에 함께 하면 더 시너지가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이학주는 "아무래도 큰 역할로 이렇게 처음하게 되니까 불안하고 떨렸다"며 "강예원 선배님과 또 같이 하게 되니까 덜 긴장하고 편하게 했다. 촬영중간 중간에 밥도 사주셨다. 연기하다가 헤매는 부분도 있었는데 간단하게 조언해주셨다.
그 이후로 잘 풀렸던 신이 있었다"고 화답했다.

영화는 회사 주차장에서 납치당한 여자(강예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다. 강예원은 극 중 능력을 인정받은 회계사 ‘영우’ 역을 맡았다. 불편한 친절을 베풀다 끝없는 집착까지 내보이는 남자 ‘준호’에 의해 지하주차장에 감금되는 인물이다. 4월 개봉 예정.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