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용준형, 하이라이트 탈퇴…누리꾼 싸늘 “군 입대 앞둬서 자숙?”
기사입력 2019.03.14 14: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용준형의 하이라이트 탈퇴 선언에 누리꾼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용준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5년 말 당시 카톡 내용 관련해서 뉴스에서 보도된 저와 정준영의 대화 내용은, 그 전날 같이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간 후 그 다음날 안부를 물어보다가 정준영이 그런 일(불법 동영상 촬영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다 걸렸다는)이 있었다고 얘기를 했고, 거기에 제가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답변을 한 것”이라며 “그 때 동영상을 받은 적은 없지만 다른 동영상을 받은 적이 있다. 뿐만 아니라 거기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도 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용준형은 이 내용과 관련해 13일 참고인 조사도 받았다고. 그러나 용준형은 “단 한 번도 몰카(몰래카메라)를 찍는다거나 그것을 유포한다거나 하는 등의 범법행위는 하지 않았다.
또한 2016년 말부터는 정준영과 서로의 안부를 간간히 물어보는 정도의 관계만 유지했다”고 정준영과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 동안 그런 사실을 알았으면서도 너무나도 쉽고 안일하게 생각했고 행동했으며, 여태껏 그런 저의 행동으로 인해 다른 수많은 피해자들이 생길 수도 있는 이 심각한 문제에 대해 방관자였다”며 이날부로 하이라이트를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SBS는 가수 정준영이 가수 용 모씨, 김 모씨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 및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대화 속 정준영은 채팅방에 있는 이들에 “(몰카) 영상 찍어서 보내준 것을 걸렸다”라고 말했고, 이에 가수 용 모씨는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물었다.

해당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용모씨를 용준형이라 추측했고, 용준형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측은 즉각 아니라고 반박하며 강력대응을 시사했다. 용준형 역시 “뉴스 보도는 짜깁기”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곧 잘못을 인정하고, 팀 탈퇴 선언을 한 용준형에 누리꾼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용준형이 4월 입대를 앞뒀기 때문에 탈퇴 선언을 쉽게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군대 없었으면 어쩔뻔했냐”, “묵인은 무슨, 그냥 공범이지”, “아니라며? 법적 대응한다며?”, “SNS로 탈퇴선언하고 편하네”, “팬들만 불쌍하지..자긴 군대가면 끝이면서”, “또 군대로 보답하냐”, “군대 가서 잊혀지길 바라는 거야?”, “그렇게 아니라고 펄쩍 뛰더니..너무 실망스럽다”,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는 거였나 보네”, “탈퇴하고 군대가면 끝?” 등 용준형의 탈퇴 선언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용준형, FT아일랜드 최종훈, 빅뱅 승리 등에 성관계 영상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이날 경찰은 정준영을 상대로 성관계 동영상을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했는 지와 불법적으로 촬영한 영상을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leewj@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