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시즌1 멤버 그대로, 더 강력해진 ‘대탈출2’
기사입력 2019.03.14 14:57:22 | 최종수정 2019.03.14 14:5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대탈출2'가 시즌1 멤버 그대로, 더 강력해져 돌아왔다.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탈출2'(연출 정종연)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대탈출2'는 의문투성이 초대형 밀실에 갇힌 빈틈투성이 멤버들의 기상천외한 팀플레이가 돋보이는 밀실 어드벤처. '더지니어스', '소사이어티게임' 등 뇌섹 예능의 전성기를 이끈 정종연PD가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연출을 맡았다.

정종연PD는 "'대탈출' 첫번째 시즌을 한 것 자체가 큰 공부가 됐다.
보강해야겠다고 생각한 지점들이 있어서 '대탈출2' 제작할 때 참고했다"며 시즌2 연출 소감을 밝혔다.

지난 시즌 밀실 탈출의 짜릿함을 안겼던 멤버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블락비)가 더 강력해진 재미를 장착해 시즌2로 돌아온다.

시즌1 멤버 그대로 시즌2를 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시즌1을 하면서 좋았던게 문제를 잘 푸는 멤버도 있지만 다양한 매력을 가진 멤버들로 구성돼있다. 멤버 구성이 잘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그램에서 멤버들 간의 케미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게 큰 인기를 얻었던 '무한도전'이나 '1박2일'의 근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꾸려진 멤버가 그대로 가는 걸 원했다. 연출자의 판단으로 출연자를 교체하지 않는 걸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 한, 이 멤버와 계속 함께하고 싶다"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종연PD는 "다들 하는 걸 보니 똑똑해졌다기 보다는 어느정도 요령이 생긴 것 같다. 갑자기 없던 지식이 생기진 않는다. 스토리를 풀어내는 방식이라던지 단서를 해석하는 방법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기량이 오른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에 "누군가를 콕 집어서 말하자만 강호동이 예전보다 더 잘한다는 느낌이 든다. 많이 발전했다. 그런데 본인이 가지고 있던 단순하고 무식한 캐릭터를 잃어버리는 게 아닌가 너스레를 떠시던데,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강호동은 이번 시즌에도 비밀번호 대신 힘을 사용해 캐비닛을 여는가 하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테이블과 의자로 가로막힌 길을 힘으로 헤치고 나아가는 장면을 보여주며 '탈출 폭격기'의 면모를 뽐낸다고.

'대탈출2'는 지난 시즌과의 차별화 포인트로 탈출 실패 가능성과 중도 탈락 가능성을 꼽았다.

정PD는 "이번 시즌엔 탈출 실패, 중도 탈락 가능성이 있다. 출연자들이 사망 처리 혹은 실종 처리 될 수 있다. 언급 자체 만으로도 멤버들을 몰입할 수 있게 한 것 같다. 시청자 역시 출연자의 몰입도 만큼 몰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연PD는 "결국 프로그램 특성상, 시간이 걸릴 뿐이지 문제는 해결하게 돼있다. 멤버들이 잘 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언젠간 다 풀게 돼있다. 시청자들이 지적인 쾌감을 느끼는 데 있어선 충분하지 않나 싶다. 오히려 의외의 인물이 맞췄을 때의 재미가 있기 때문에 기대하셔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급적이면 '탈출'이라는 리얼함을 가져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문제가 등장하는 개연성을 신경쓰려고 하고 있다. 단지 '방탈출'을 하는 게 아니라, 가급적이면 질문들은 스토리하고 연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종연PD는 "'대탈출'이 다음 시즌이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 발전해 나가는 와중이다. 더 재밌는 스토리를 가지고 시청자들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시청자들의 애정을 당부했다.

tvN 밀실 어드벤처 '대탈출2'는 오는 17일 일요일 밤 10시40분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