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궁금한 이야기Y’, 시父에 20년 폭행당한 청각장애 며느리
기사입력 2019.03.14 16:58: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20년간 노예처럼 일하며 폭행당한 선자 씨에 대한 이야기를 파헤친다.

20년 만에 지옥 같은 그곳을 탈출했다는 선자(가명) 씨. 청각장애인인 그녀는 20여 년 전 같은 청각장애인 남편을 맞아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땅 부자이자 지역 유지였던 부잣집으로 시집간 그녀는 그때까지만 해도 이웃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녀의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남편이 집을 나가 다른 여자와 살기 시작하면서 시아버지의 감시를 받게 됐고, 그 많은 논밭 일을 혼자 다 해내야만 했다. 게다가 시아버지의 무자비한 폭행이 시작됐다.

선자 씨는 청각 장애를 지닌 자신이 말을 못 알아듣는다며 시작된 폭행이 빗자루, 낫, 칼까지 동원되어 학대 수준까지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결국 8개월 전 시아버지의 폭행으로 머리가 찢어지고 방치된 걸 보다 못한 이웃들이 선자 씨의 언니에게 사실을 알려오면서 선자 씨는 겨우 그 집에서 나올 수 있게 됐다.

경찰에 신고해야지 이랬는데 (선자 씨가) ‘안 돼 안 돼 아빠한테 혼나’, ‘신고하지 말라고 신고하면 더 맞는다고 하지 말라고’ -주민들 증언 中

본문이미지
이웃들은 술을 먹고 자신을 또 폭행할 시아버지가 두려워, 시아버지가 잠들 때까지 홀로 밤거리를 배회하는 선자 씨를 종종 목격했다고 한다. 누군가 경찰신고를 해도 그때마다 바로 풀려나온 시아버지. 도리어 신고한 이웃을 위협하거나 선자 씨에게 보복 폭행을 했다고. 이웃 주민들이 말려도, 경찰에 신고를 해봐도 시아버지의 폭행은 멈출 줄을 몰랐다. 결국 선자 씨를 걱정하던 이웃들도 기가 막힌 중재안을 낼 수밖에 없었다는데...

“ 이웃들이 시아버지에게 한 달에 날 잡아서 네 번만 때리라고도 했어요 ” -이웃-

남편이 가출한 그 집에선 선자 씨와 시아버지 그리고 선자 씨의 아들이 같이 살고 있었다. 엄마가 할아버지에게 수시로 폭행당하는 걸 알고 있을 아들은 왜 이런 상황을 방치해 둔 걸까? 어렵게 연락이 닿은 아들의 말은 더 충격적이었다. 엄마가 이혼해서 집에서 나가면 모든 것이 해결될 텐데 괜히 일을 키우고 있다는 것.

이웃주민에게도, 관공서에도, 심지어는 자기 아들에게도 보호받지 못한 채 20년을 지옥 같은 폭행 속에서 살아온 선자 씨. 아무도 듣지 못했던 그녀의 외침은 더 일찍 세상에 드러날 수 없었던 걸까? 왜 주변 모두가 선자 씨의 상황을 알면서도, 그녀를 도와줄 수 없었던 걸까? 1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