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10.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SBS8 ‘뉴스‘ “이종현, 승리·정준영 몰카 단톡방 멤버“
기사입력 2019.03.14 21:38:26 | 최종수정 2019.03.14 21:44: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도 승리 정준영의 채팅방 멤버였다.

14일 SBS '8뉴스'에서는 정준영과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대한 추가 보도가 이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정준영의 카톡방에서 정준영의 불법촬영 영상을 받아서 봤다. 또한 여성들을 물건처럼 취급하는 등의 대화를 남겼다.
경찰 유착 의혹이 보도된 최종훈은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사진을 공유한 사실 역시 공개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정준영과 대화에서 "빨리 여자 좀 넘겨요.X같은 X들로", "어리고 예쁘고 착한 X없어? 갖고 놀기 좋은ㅋㅋㅋ" 등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뿐만 아니라 FT아일랜드 최종훈 역시 잠들어 있는 여성의 사진을 몰래 찍어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고 허 모 씨는 "누구야 몸매 X 좋은" 등 여성 비하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라며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고 밝혔다.


이종현과 같은 소속사인 FT아일랜드 최종훈 역시 이들과 같은 단체 채팅방 멤버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종훈은 여기에 음주운전 전력에 음주운전을 무마하려고 했다는 사실까지 밝혀지며 소속된 그룹 FT아일랜드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다.

한편 승리와 정준영은 각각 성접대 알선 혐의 및 불법 영상 촬영·유포 혐의 피의자 자격으로 14일 나란히 경찰에 출석했다.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